호남 수달 한쌍 대구에 새 둥지

  • 이현덕
  • |
  • 입력 2019-11-19   |  발행일 2019-11-19 제1면   |  수정 2019-11-19
20191119
20191119
20191119

18일 오후 대구 동구 안심습지에서 열린 ‘대구 금호강 생물다양성 증진을 위한 수달 방사’ 행사에서 전남 무안과 여수에서 온 수달 암수가 방사를 기다리고 있다.(맨 왼쪽) 대구시, 국립생태원, 한국수달연구센터, 전남야생동물구조센터는 금호강이 먹이자원이 풍부할 뿐만 아니라 갈대 등 식생군락이 산재해 수달의 안정적 서식 조건에 해당한다고 판단해 안심습지에 방사했다. 방사된 수달 한 마리가 습지를 배회하는 반면 다른 한 마리는 벌써 물속에 둥지를 틀었다.

이현덕기자 lhd@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