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인권법’ 둘러싼 美中 갈등 고조…美상의회장단 마카오 입국 거부당해

  • 입력 2019-12-09   |  수정 2019-12-09
연례행사 참석하려했지만
두시간 억류됐다가 풀려나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홍콩인권법) 등을 둘러싸고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깊어지는 가운데 주홍콩 미국상공회의소 회장단이 마카오 입경을 거부당하고 두 시간 동안 억류까지 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8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주홍콩 미 상의는 전날 밤 발표한 성명에서 “오늘 로버트 그리브스 회장과 타라 조지프 사장이 마카오에서 열리는 연례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마카오를 찾았다가 입경을 거부당했다"고 밝혔다.

주홍콩 미 상의는 “이들은 두 시간 동안 억류됐다가 ‘자발적으로 마카오에 들어가지 않기로 했다’는 진술서에 서명하고 나서야 홍콩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며 “매년 열리는 단순한 사교 행사와 관련해 왜 이런 일이 벌어졌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주홍콩 미 상의 회장단의 마카오 입경 거부는 홍콩인권법 등과 관련해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첨예해지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홍콩인권법은 미 국무부가 홍콩의 자치 수준을 매년 검증해 홍콩이 누리는 경제·통상에서의 특별한 지위를 유지할지 결정하고, 홍콩의 인권 탄압과 연루된 중국 정부 관계자 등에 대한 비자 발급 등을 제한하는 내용을 담았다.

지난달 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 법안에 서명한 후 중국 정부는 ‘내정간섭’이라고 강력하게 비난하면서 반드시 보복하겠다고 다짐했다.

이후 중국정부는 미국의 홍콩 문제 개입을 이유로 5개 미국 비정부기구(NGO)를 제재하기로 했으며, 중국 관영 매체는 이들 조직과 관련 있는 홍콩과 마카오의 미국외교관들이 추방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주홍콩 미 상의는 “인권 개선이라는 홍콩인권법의 목표는 지지하지만, 이 법이 홍콩과 미국 기업의 협력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일부에서는 주홍콩 미 상의가 홍콩 시위 사태의 발단이 된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힌 것이 중국 정부에 ‘미운털’이 박히게 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했다.

마카오의 정치평론가인 래리 쏘는 “마카오 당국은 이전에도 홍콩 민주 인사들의 마카오 입경을 거부한 바 있으며, ‘환영받지 못하는 인사’가 마카오 상황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국제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