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일대 '사이너디자인그룹' "경자년을 기다렸다"

  • 박종문
  • |
  • 입력 2020-01-15   |  발행일 2020-01-17 제20면   |  수정 2020-01-15
디지털미디어디자인학과 11명의 학생들이 뭉친 컨셉 디자인 팀
국내외 각종 경진대회, 다양한 학내 프포그램 참여 실력 다져
2020011501000637500025801
경일대 컨셉 디자인팀인 사이너 디자인그룹 학생들은 올해 카카오 선물하기에 7개 제품의 입점계약을 체결하고 곧 제품출고를 앞두고 있다.


경자년 새해를 야심차게 기다려온 대학생들이 있다.

경일대(총장 정현태) 디지털미디어디자인학과 11명의 학생들이 뭉친 컨셉 디자인 팀인 '사이너디자인그룹(Signer Design Group·지도교수 김대성·이하 디자인그룹)이다.

디자인그룹은 팀원 각자 자신의 창의적인 아이디어에 디자인이라는 옷을 입혀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을 주는 제품을 주로 만든다. 현재는 스마트폰 거치대, 기능성 머그잔, 티백홀더, 공중화장실 용 일회용 위생 변기커버 등의 액세서리나 팬시 중심의 제품이 주를 이루고 있다.

학생들은 경일대 창업지원단이 지원하는 창업강좌·창업동아리·창업캠프 등에 참여하며 역량을 키워왔다. 그리고 경산시 청년창업지원사업과 소상공인진흥공단 아이디어 창업지원 사업 등에서 재정지원을 받으며 '제8회 G-Star 대학생 창업경진대회 우수상 수상, 서울디자인페스티벌, 도쿄 국제기프트쇼 기획전시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왔다.

또 국내외 각종 경진대회 및 전시회에 참가하여 제품에 대한 멘토링과 소비자 의견수렴, 설문조사 등을 거쳐 남녀노소 누구나 선호하고 필요로 하는 디자인적 제품을 구상하고 판매까지 경험하고 있다.

최근에는 2019년 서울디자인페스티벌에 중국, 캐나다에서 온 교수와 학생들과 함께 팀을 이뤄 기획전시를 하기도 했으며 와디즈와 텀블벅의 펀딩판매, 아마존, 1300K, 바보사랑, 펀샵, 아트박스 등을 통한 온·오프라인 판매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디자인그룹 학생들은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는 카카오 선물하기에 7개 제품의 입점계약을 체결하고 1월에 제품출고를 앞두고 있다. 소속 학생 11명은 모두 개인 사업자등록을 갖고서 개별 작업과 공동 작업을 병행하고 있다. 그룹 내에는 대표학생과 온라인 커머스 담당, 행정 및 회계 담당, 유통 및 마케팅 담당으로 구분해 팀장 책임 하에 일사불란하게 움직인다.

그룹의 학생대표인 강진성씨(디지털미디어디자인 4년)는 "우리그룹은 김대성 지도교수님의 총괄지휘 하에 각자 자신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수정·보완해서 제품을 구체화시켜 시장에 내놓는 디자인그룹"이라며 "그룹 소속 디자이너들의 제품이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시장에서도 대한민국 디자인의 우수성을 알리는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성장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그룹명을 굳이 '사인(sign)'에 'er'을 접목해 '사이너(signer)'라고 명명한 것에서 알 수 있듯이 자기들만의 색으로 새로운 기호와 색깔, 시그니처를 만들어 나가는 디자인 그룹으로 창업시장에 연착륙할지 흥미롭게 지켜볼 학생창업가들이 나타났다.

박종문기자 kpjm@yeongnam.com

교육/과학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