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청도 '특별관리지역' 지정...감염병 관련 사상 첫 특단조치

  • 최수경
  • |
  • 입력 2020-02-22   |  발행일 2020-02-22 제1면   |  수정 2020-02-22
국가차원 자원·인력 집중지원

정부가 21일 대구와 청도지역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했다. 대구는 시급한 방역작업과 관련, 국가차원에서 병상과 의료인력을 지원받을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된 셈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회의'에서 급속도로 확진자가 늘고 있는 대구와 청도를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했다.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은 행정상의 관리 명칭으로, 법적 근거는 없다. 정부가 감염병과 관련해 특별관리지역을 지정하는 것은 유례가 없는 일이다. 정부차원에서 대구지역 사회감염의 심각성을 인식, 정부 지원을 위한 특단의 조치를 취한 것으로 분석된다.

대구시는 이날 의사 51명, 검사인력 12명, 행정인력 63명, 방역인력 32명을, 진료병원에는 의사 38명, 간호사 100명 지원을 요구했다.

최수경기자 justone@yeongnam.com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