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코로나19 확진자는 구미지역 대기업 근무…접촉자 파악 총력

  • 조규덕
  • |
  • 입력 2020-02-22   |  수정 2020-02-22
9·16일 대구 신천지 집회 참석한 남자친구 만나
2020022001010008835.jpeg
경북도의회 종합상황실 방문 코로나19 대책논의

코로나19 확진자가 구미에서도 발생했다.

22일 구미시에 따르면 산동면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여성(29)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여성은 지난 9·16일 대구 신천지 집회에 참석한 남자친구와 만났던 것으로 확인됐으며, 증상이 경미해 자가 격리 중이다.

특히 이 여성이 구미지역 대기업 직원으로 알려져 해당 기업체에 비상이 걸렸다.

구미시는 이 여성의 거주지 주변을 긴급 방역하는 한편 지역 내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는 데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또 이날 오전 시민들에게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발생했다"는 내용의 긴급재난 문자를 보내 감염 방지를 위한 개인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구미보건소 관계자는 "확진자는 주로 직장 근처에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조만간 보도자료를 배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구미에는 신천지 교회 교인이 1천800여명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문제가 된 16일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도 구미 교인 50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구미시는 지난 21일 신천지 구미교회와 관련 교육기관을 전면 폐쇄했다.

구미=조규덕기자 kdcho@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