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불꽃 캠프 전격 가동...2일 수 백 명 인파 몰린 가운데 출정식

  • 구경모
  • |
  • 입력 2020-04-02   |  수정 2020-04-03
홍홍홍
무소속 홍준표(대구 수성구을) 후보가 2일 오후 수성못 상화공원에서 '불꽃출정식'을 열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홍준표 후보측 사진 제공.

제21대 총선에서 대구 수성구을 선거구에 출마한 무소속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 대표가 2일 오후 대구시 수성못 상화공원에서 '불꽃 출정식'을 갖고 대권에 대한 의지를 천명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수성구을에 출사표를 던진 이유에 대해 "이번 총선에서 황교안 대표와 김형오 공관위원장이 출마를 못하게 했다"며 "출마하지 말라고 억지를 부리는 것을 물리치고 대구로 왔다. 설마 날 만들어준 대구가 날 버리겠나, 대구가 홍준표를 버리겠나 하는 생각으로 대구에 왔다"고 밝혔다.

그는 "두 번째 대구에 온 이유는 대통령을 한번 하기 위해서다"라며 "국회의원 한번 더하려고 출마한 것이 아니라 이번에 수성구민들 도움을 발판삼아 TK(대구경북)를 기반으로 대통령을 해야 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홍 후보는 특히 '타도 문재인'을 전면에 내세웠다. 그는 "문재인 정권이 들어오고 이 나라는 3년간 급속히 무너지고 있다"며 "이번 총선에서 민주당은 한 표도 줘선 안 된다. 후안무치하게 어찌 나라를 이 꼴로 만들고 표를 달라할 수 있나"라고 강조했다.

유권자들의 지지도 뜨거웠다. 자신을 20대 회사원이라고 밝히 한 여성은 "홍 전 대표를 적극 지지한다. 지금 한국 경제가 홍 전 대표의 예측대로 가고 있는 것 같다"고 했고, 70대 남성은 "홍 전 대표 같은 관록 있는 후보가 당선돼야 문재인 정부와 싸울 수 있을 것"이라며 지지 의사를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수성구 범물동 용지아파트에서 열린 첫 유세에선 대구 수성구갑에 무소속 출마했다가 불출마를 선언한 이진훈 전 대구 수성구청장이 홍 전 대표 측에 전격 합류했다.

홍 전 대표는 약 200명의 주민이 모인 가운데 "대구청장을 역임한 수성갑 이진훈 무소속 후보가 합류해 총괄선거대책위원장 겸 대구경제발전특별보좌관을 맡는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 후보의 참여로 불꽃 캠프가 최종 완성된 셈"이라며 "수성구청장을 두 번이나 역임해 지역 현안을 훤하게 꿰고 있어 총선에서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경모기자 chosim34@yeongnam.com


정치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