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통합신공항 중재안에 대한 불신감부터 없애야

  • 논설실
  • |
  • 입력 2020-06-30   |  발행일 2020-06-30 제27면   |  수정 2020-06-30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지역 결정이 여전히 안갯속이다. 군공항이전부지 선정 실무위원회가 7월3일을 시한으로 정했기 때문에 이번 주 안에는 어떤 식으로든 결판이 날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대구시의회와 통합공항 추진관련 시민단체 등에선 합의가 무산될 경우 대구시민들의 이용률이 높은 제3의 지역으로 후보지를 변경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공항이전 결정과정에서 대구시민들의 의사가 무시됐고, 대구경북 행정통합이 거론되는 상황에서 통합신공항마저 이용객의 분포와 지리적 여건을 무시하면 대구경북의 미래발전에 역효과가 난다는 반론이 많다. 대부분 타당한 지적이다.

이런 제3 후보지론과 관련해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또 다른 복잡한 문제만 야기할 뿐이라며 제동을 걸고 나섰다. 통합공항 해법이 갈수록 꼬이는 양상이다. 더욱이 기존 중재안에 대한 협상타결은 쉽지 않아 보인다. 그 이유는 국방부와 대구시·경북도가 제시한 중재안이 공정성과 실현 가능성을 갖추지 못했기 때문이다. 중재안은 민항터미널 및 부대시설, 2천500여 세대의 군인 영외관사, 공항IC 및 공항진입로 신설, 군위동서관통도로, 시·도 공무원 연수시설 등은 모두 군위가 하고, 100만 평의 공항신도시를 군위와 의성에 각각 조성하는 것이다. 경북도청신도시에 10만명의 자족도시를 만드는 것도 힘겨운 지경인데 과연 거대 신도시 두 곳을 조성하는 게 가능한가.

관련 기업과 국토교통부의 확답이 필요한 항공 산업 클러스터 조성과 군위동서관통도로 건설도 현재로선 장담할 수 없다. 이에 의성은 중재안이 주민투표를 부정한 채 군위만을 위한 것이라고 하고, 군위는 주민들의 공동지역 반대의사를 외면할 수 없다며 각각 반발하고 있다. 따라서 양 지역은 실질적 인구유입과 발전효과가 큰 영외관사와 공항진입로 위치에 가장 관심이 많다. 중재안의 생명은 공정성이다. 협상이 제대로 되려면 진정성 있고 합리적인 중재안을 마련하는 것이 먼저다. 실무위는 일단 두 지역을 모두 만족시킬 수 있도록 끝까지 논의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합의무산 이후의 문제는 그때 따지면 된다.

오피니언인기뉴스


  •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