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보이콧도 불사" 안동시의회, 도쿄올림픽 독도 표기 삭제 촉구

  • 피재윤
  • |
  • 입력 2021-06-19 20:43   |  수정 2021-06-19 20:43
결의안2
경북 안동시의회가 18일 본회의장에서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의 독도 표기 삭제를 촉구하고 있다.<안동시의회 제공>

경북 안동시의회는 "정부는 일본의 독도 표기에 대한 명확한 조치 없이는 도쿄올림픽 보이콧 선언도 불사하라"고 촉구했다.

안동시의회는 18일 제227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일본의 '도쿄올림픽 홈페이지 독도 표기 삭제 촉구 결의 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시의원 18명 전원은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 독도를 마치 일본 땅인 것처럼 표기한 것도 모자라 우리 정부의 독도 표기 삭제 요청에 적반하장 식의 억지 주장까지 펼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일본 정부의 독도 침탈 야욕이 도를 넘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시의원들은 "이번 올림픽 곳곳에 독도를 표기하며 한반도 침략 야욕을 또다시 드러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독도는 명백한 대한민국의 영토다. 조상 대대로 물려받은 살붙이와 같은 독도를 강탈하려는 일본의 파렴치한 한반도 재침략 야망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고 경고했다.

시의원들은 "올림픽은 사상과 종교·이념·인종·지역을 초월해 전 세계인이 스포츠로 하나 되는 지구촌 최대 축제다. 스포츠에는 어떠한 정치적 요소도 개입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시의회는 또 "3년 전 평창올림픽 당시 일본은 남북 단일팀 한반도기의 독도 표기를 정치적 행위라며 문제 삼았고, 남북 공동선수단은 어떠한 정치적 선전도 허용해선 안 된다는 국제올림픽위원회 IOC의 권고에 따라 독도를 뺀 한반도기를 들고 개회식에 입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랬던 일본이 지금 한국 정부의 독도 표기 삭제 요구를 부적절한 정치적 행위로 깎아내리고 있다. 전형적인 '내로남불'"이라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IOC 또한 독도와 욱일기를 꺼내든 일본의 태도를 방관하며 평창올림픽 때와는 정반대의 입장을 보이고 있다"며 일본과 IOC를 싸잡아 비난했다.

시의원들은 "평화의 잔치가 돼야 할 올림픽이 개막 전부터 국제적인 분쟁과 갈등으로 얼룩지고 있다"며 "일본의 영토 침탈 망동 행위에 대해 분명한 사과와 성의가 담긴 조치가 취해질 때까지 단호히 대응할 것"을 정부에 주문했다.

피재윤기자 ssanaei@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정치인기뉴스

영남일보TV

더보기

12

  • 6
  • 4
  • 9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