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일만 횡단 고속도로 국토부 타당성 조사] 13년 표류 동해안 숙원사업에 한줄기 빛...관건은 兆단위 사업비

  • 최수경
  • |
  • 입력 2021-08-24 21:00   |  수정 2021-08-26 11:00
이달 말 혹은 내달 초 조사 돌입...결과는 1년 뒤 나와

영일만대교조감도.jpg
포항 영일만대교 조감도.(포항시 제공)

사업 선정 후 13년간 변죽만 울려온 '포항 영일만 횡단 구간 고속도로'사업이 우여곡절 끝에 타당성 조사를 받는다. 사장될 위기에 처한 이 사업이 기사회생할 계기가 마련된 셈이다.

 

 24일 경북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이달 말 또는 다음 달 초에 포항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포항시 남구 동해면~북구 흥해읍·총 구간 18㎞) 사업 타당성 조사를 한다.


조사 기간은 1년이다. 사업 타당성 조사(비용 대비 편익 분석 ·B/C)결과가 좋으면 내년에 바로 사업비 및 설계변경을 통해 착공할 수 있다. 지난해 말 힘겹게 받아낸 설계비 20억 원(국비)을 받아내고도 사용하지 못했던 사업비를 사용하게 된 셈이다. 역시나 관건은 사업비다. 당초 사업비는 1조6천189억 원이었지만 현재는 이보다 더 늘 수 있어서다.

 

2021082501050009253.jpg

이 사업은 이명박 정부(2008년 9월)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사업인 광역경제권 발전 30대 선도 프로젝트에 선정됐다.

 


본래는 울산~포항~영덕구간이 사업 대상지였다. 하지만 사업비가 부담이 크자 국토부는 울산~포항(2015년 개통)과 포항~영덕구간(2022년 개통 예정)만 착공했다. 두 구간 사이에 놓인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만 사업에서 쏙 빠졌다. 결과적으로 포항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만 타당성 조사를 별도 받게 된 것이다.


경북도 관계자는 "동해고속도로의 빈 퍼즐을 맞추는 것은 물론, 지역의 산업 및 관광차원에서 꼭 필요한 사업이어서 꼭 착공으로 이어지도록 전방위적 노력을 취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최수경기자 justone@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