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소갖기 운동 무색' 포항시 인구 끝내 50만명 아래로 떨어졌다

  • 마창성
  • |
  • 입력 2022-07-04   |  발행일 2022-07-05 제2면   |  수정 2022-07-04 16:35
6월 말 기준 49만9천854명
구청 경찰서 보건소 등 행정기관 축소 우려

경북 포항시 인구가 50만명 아래로 줄었다.

4일 포항시에 따르면 포항 인구는 6월 말 기준으로 49만9천854명으로 전달보다 470명 줄었다. 포항시 인구는 1995년 영일군과 통합 당시 51만867명으로 처음 50만명을 넘은 후 등락을 거듭했다.

2015년 11월 52만160명으로 정점을 찍었으나 다시 감소하기 시작했다. 시는 인구가 50만 명 아래로 줄어들 위험에 놓이자 2021년 1월부터 전입자에게 30만 원을 지원하며 주소 이전을 유도하는 등 인구 늘리기 운동에 나섰다.

이같은 노력 덕분에 2020년 12월 말 50만2천916명이던 포항 인구는 2021년 12월 말 936명 늘었으나 올해 들어 다시 감소하다가 끝내 50만명 아래로 줄었다.

인구 50만 명이 무너지면 지방자치법에 따라 누려온 '대도시 특례업무'를 유지할 수 없게 돼 경북도를 대신해 시가 직접 처리하던 주택건설·도시계획 등 사무권한과 같은 일부 행정 권한이 사라진다. 행정구청인 포항 남구와 북구를 통합해야 하고, 연쇄적으로 경찰, 보건소, 소방서 등이 1곳으로 축소된다. 여기다 재정교부금도 크게 줄어든다.

다만 인구가 50만 아래로 줄었다고 해서 당장 구청이 폐지되지는 않는다. 2년의 유예 기간이 있다. 시는 인구를 늘리기 위해서는 장기적으로 출산율을 높이고 투자·정주 여건 개선으로 기업 고용 확대를 유도해야 한다고 판단하고 있다

포항시 관계자는 "신성장동력 확보,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위해 시정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 Remember!

    대구 경북 디아스포라

    더보기

    대구 경북 아픈역사의 현장

    더보기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