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졸음운전' 원인이 된 고속도로 교통 사망사고 잇따라

  • 노진실
  • |
  • 입력 2022-11-26 16:18  |  수정 2022-11-26 16:24  |  발행일 2022-11-26 제0면
clip20221126161723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11월 졸음운전으로 인한 고속도로 교통 사망사고가 잇따르면서, 겨울철 운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26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달 들어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사망자는 모두 19명으로, 9월(12명)·10월(18명) 대비 늘었다.

특히, 11월 전체 사망자 중 90%의 사고 원인이 졸음이나 주시 태만으로 나타나, 9월(75%)·10월(77%) 대비 크게 높았다.

도로공사는 "외부 온도가 낮아지는 겨울철은 날씨의 변화에 몸이 적응하는 과정으로 인해 수면의 질이 떨어져 운전 중 피로를 느끼기 쉽고, 창문을 닫은 채 장시간 히터를 사용하면 차량 내 이산화탄소 농도가 증가해 평소보다 졸음이 쉽게 유발된다"고 설명했다.

100㎞ 이상의 속도로 주행하는 고속도로의 경우, 4초만 졸아도 100m 가량을 무의식 상태로 운전하는 것과 같아 유사시 대처가 어렵다. 이로 인해 졸음·주시태만 원인 사고의 치사율이 일반사고 대비 치사율이 2배나 높게 나타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졸음운전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전날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2시간 이상 운전 시 휴게소 또는 졸음쉼터에서 가벼운 스트레칭으로 목이나 허리의 경직된 근육을 풀어주는 것이 좋다. 또 차량 실내 온도를 서늘한 정도로 유지해야 한다"며 "만약 사고가 발생했다면 최대한 빨리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 2차 사고를 예방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노진실기자 know@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 Remember!

    대구 경북 디아스포라

    더보기

    대구 경북 아픈역사의 현장

    더보기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