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부·울·경의 TK신공항 특별법 딴지 걸기 대비책 있나

  • 논설실
  • |
  • 입력 2023-02-02 06:48  |  수정 2023-02-02 06:54  |  발행일 2023-02-02 제23면

대구경북통합신공항 특별법의 2월 국회 통과에 다시 경고등이 켜졌다. 지난달 27일 대구와 광주 정치권이 양 지역의 군공항이전 특별법 동시 통과를 위해 공동전선을 펴기로 하자 부산·울산·경남 정치권이 발끈하고 나서면서이다. 그저께 민주당 부·울·경 국회의원들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TK신공항 특별법에 담긴 각종 특혜 조항의 수정이나 삭제가 없으면 힘을 합쳐 (국회 통과를) 저지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들의 반발은 대구·광주 정치권의 공동보조에 대한 대응 차원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부산 정치권에 이어 민주당 정치권까지 TK신공항 특별법 트집 잡기에 나선 것은 심상치 않다. 이날 민주당 민홍철·이상헌·김두관·박재호·최인호 의원 등은 "국민의힘이 가덕도신공항 건설은 홀대하고 TK신공항만 챙기고 있다. 2개 공항의 위상과 개항 시기 등이 역전될 우려가 현실화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야당 간사이며 교통법안심사소위원장인 최 의원은 교통소위를 넘지 못할 것이라고 협박까지 했다.

부·울·경 정치권의 딴지 걸기는 질투심의 발로로 보인다. 겉으로는 TK와 부·울·경이 서로 협조하자면서 막상 이해관계가 상충할 우려가 있자 본색을 드러내는 것은 표심을 겨냥한 정치적 행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설사 개항시기가 역전된다 하더라도 그 원인은 바다 매립 건설 방식이냐 육지 건설 방식이냐의 지형적 요인이지 다른 요인이 결코 아니다. 부·울·경 정치권의 올바른 판단을 촉구한다. 아울러 대구경북 정치권은 사업비 부족분의 국고지원과 중추공항 명시, 활주로 길이 연장을 반드시 관철하면서 부·울·경의 반대 파고를 넘어야 한다.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오피니언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