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보] 경주 4.0 규모 지진 발생…한수원 "원전 영향 없어"

  • 송종욱,김형엽
  • |
  • 입력 2023-11-30 05:32  |  수정 2023-11-30 07:56  |  발행일 2023-11-30
2023113001001019800041911
<기상청 제공>

기상청은 30일 오전 4시55분24초쯤 경북 경주시 동남동쪽 19㎞ 지역에서 규모 4.0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상세 위치는 북위 35.79, 동경 129.42, 경북 경주시 문무대왕면 입천리다. 발생깊이는 12㎞다.

지진계에 기록된 최대진도는 경북 Ⅴ(5)다. 진도 5는 거의 모든 사람이 진동을 느끼고 그릇, 창문 등이 깨지는 정도다. 인근 지역인 울산은 진도 Ⅳ(4), 경남·부산은 Ⅲ(3)을 기록했다. Ⅳ는 실내에서 많은 사람이 느끼고, 잠에서 깨기도 하며, 그릇과 창문 등이 흔들리는 수준이다. 진도 Ⅲ은 실내 특히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이 현저하게 느끼고, 정지하고 있는 차가 약간 흔들리는 정도다.

지진으로 인해 인근 원원 가동에는 지장이 없었다. 지진 발생 후 한국수력원자력은 "전국의 가동 원전은 지진으로 인한 영향 없이 모두 안전운전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지진의 진앙지는 월성원자력본부와 약 10.1㎞ 떨어져 있다.

기상청은 "현재까지는 빠른 지진파(P파)만을 이용해 자동 추정한 정보"라며 "수동으로 분석한 정보는 지진정보로 추가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송종욱기자 sjw@yeongnam.com
김형엽기자 khy@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송종욱 기자

경주 담당입니다
기사 전체보기
기자 이미지

김형엽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