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단 100주년' 대구 상원고, 황금사자기 우승 도전

  • 이효설
  • |
  • 입력 2024-05-29 10:38  |  수정 2024-05-29 10:41  |  발행일 2024-05-29
29일 오후 1시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결승
상원고는 통산 3번째 우승 도전
KakaoTalk_20240529_103401712
창단 100주년을 맞은 대구 상원고 야구부와 교직원들이 단체사진을 촬영하며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대구 상원고 제공

대구상원고와 덕수고가 29일 오후 1시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 맞대결을 한다. 대구상원고는 통산 3번째, 덕수고는 7번째 황금사자기 우승에 도전한다.

창단 100주년을 맞은 대구상원고는 '산 넘어 산' 승부 끝에 대회 결승에 올랐다. 경기상업고와 맞붙은 첫 경기는 프로팀 스카우트들 사이에서 '1회전 최고 빅 매치'로 꼽혔고 16강에서는 우승 후보 전주고를 상대했다. 준결승 상대였던 강릉고도 최근 5년 동안 황금사자기 4강에 4차례 오른 '신흥 강호'였다.

반면 이번 대회를 앞두고 우승 후보 1순위로 평가받은 덕수고는 예상처럼 탄탄대로를 걸어 결승에 안착했다. 1회전을 부전승으로 통과한 덕수고는 이번 대회 4경기를 치르면서 단 한 차례도 상대에게 리드를 내주지 않았다. 덕수고는 올해 공식 경기에서 18전 전승, 승률 100%를 기록 중이다.

김승관 대구상원고 감독은 "창단 100주년을 맞아 우승을 향한 선수들의 절실함도 크다. 동문 선배들 앞에서 반드시 우승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김 감독은 2020년 모교 지휘봉을 잡은 뒤 전국 대회 첫 우승에 도전한다.

이효설기자 hobak@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이효설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스포츠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