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대구형 적정규모 학교 정책' 백년지대계 밑그림 그린다

  • 노진실
  • |
  • 입력 2024-06-11 20:00  |  수정 2024-06-11 20:03  |  발행일 2024-06-12
대구교육청 관련 연구용역 추진
지역별 학령인구 추이 등 반영
소규모학교 증가 속 대책 모색
clip20240611104905
대구지역 한 초등학교의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영남일보DB>

학생 인구가 갈수록 줄어들면서 대구에서 학생 수에 맞는 적정규모 학교 정책안이 마련된다.

11일 영남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대구시교육청은 최근 '대구형 적정규모 학교 정책 마련을 위한 연구 용역' 발주 준비에 들어갔다.

이번 용역의 배경에는 학령인구 감소와 군위군 편입 등 최근 대구 교육 환경 변화가 자리하고 있다.

저출생으로 인한 학령인구 감소 상황 속에 학생 배치 여건이 급변하게 됐고, 이에 따른 '대구형 적정규모 학교 정책'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교육부가 제시한 '적정규모 학교' 표준안이 있지만, 이는 전국을 기준으로 함에 따라 대구의 특성을 반영한 적정규모 학교 정책을 찾아보자는 것이다.

실제 전국적으로 학령인구 감소가 계속되고 있다.

통계청 장래인구추계 자료에 따르면, 공립 초·중등 학생 수는 2023년 대비 2027년까지 약 58만 명(약 13%)이 감소하고, 이후 감소 폭이 확대돼 2038년까지 초등 약 88만 명(약 34%), 중등 약 86만 명(약 46%)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1학년 입학생이 없는 초등학교는 전국에 157곳으로 조사됐다.

대도시인 대구도 학령인구 감소의 여파를 피해가지 못했다. 대구에도 올해 1학년 입학생이 없는 초등학교가 3곳이 있다.

학생 수가 줄어들면서 소규모 학교도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 대구지역 초등학교 242곳 중 전교생 수가 200명 이하인 소규모학교(군지역은 60명 이하)는 35곳에 이른다. 또 대구 중학교 128곳 중 소규모학교는 17곳으로 파악됐다.

지역 내 학생 쏠림 현상에 대해서도 이번 용역을 통해 연구 분석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신도시 및 학군 선호지역은 학생 쏠림 현상이 있는 반면, 구도심 지역은 인구 유출로 소규모학교가 가속화됨에 따라 지역별 학령인구 추이와 도시환경 변화 등을 반영한 연구 분석이 필요하다는 게 교육청의 설명이다.

대구시교육청은 연구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까지 대구형 적정규모 학교 정책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꾸준한 학령인구 감소와 지난해 군위군 편입 등 여러 요인을 고려해 대구 교육 환경의 현재를 진단하고, 미래를 대비하기 위해 이번 용역을 추진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노진실기자 know@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노진실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