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환경단체 "대구시는 안전성·경제성 검증 안 된 SMR 건립 계획 철회하라"

  • 박영민,박지현
  • |
  • 입력 2024-06-19 16:29  |  수정 2024-06-20 08:32  |  발행일 2024-06-19
오전 11시 대구 동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
안전성·경제성 검증, 일방적 추진 문제 삼아
2024061901000625300026091
19일 오전 대구 중구 대구시 동인청사 앞에서 군위 소보면 일원인 일성 김씨 종친회와 시민단체가 SMR 소형 원전 건설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대구시는 지난 17일 한국수력원자력과 TK신공항 첨단산업단지 내 SMR(680㎿ 소형모듈원자로)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박지현기자 lozpjh@yeongnam.com

대구시가 군위군에 SMR(소형 모듈 원자로) 건설을 추진키로 하자, 환경단체가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19일 오전 11시 군위군 소보면 주민들과 핵없는세상을위한대구시민행동, 대구환경운동연합 등 10개 시민단체는 대구시청 동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전성뿐만 아니라 경제성도 검증되지 않은 SMR 건설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SMR은 전 세계 어디에도 아직 상용화된 사례가 없는 위험천만한 소형 원전일 뿐"이라며 "원전 가동에 따른 온배수와 방사능 문제, 사용 후 핵연료 문제라는 해결할 수 없는 난제가 있는 상황에서 대구를 넘어 영남까지 위험에 빠트릴 수 있다. 냉각수로 사용된 방사능 오염수가 낙동강으로 방류돼 1천300만 영남인의 식수가 오염되는 결과를 불러올 것이 뻔하다"고 주장했다.

군위군 소보면의 한 주민은 "SMR 건립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는 뉴스를 보고 깜짝 놀랐다. 65년간 살았던 고향은 수달이 나올 정도로 청정 구역인데 그곳에 원자로를 건립한다는 것은 말도 안 된다"고 했다.

공론화 절차 없이 추진한 것에 대해서도 반대 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공론화 절차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것은 민주주의 원리에도 맞지 않고, 부지 선정 방식도 대기업에 지나친 특혜를 주는 것이라는 의구심이 든다"고 했다.

앞서 대구시는 지난 17일 한국수력원자력과 SMR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군위에 원자로 건설 추진을 공식화했다.


박영민기자 ympark@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박영민 기자

기사 전체보기
기자 이미지

박지현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