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2만 옮긴다면…“후적지에는 항공분야 산단 조성을”

  • 임성수 진식
  • |
  • 입력 2019-03-21   |  발행일 2019-03-21 제3면   |  수정 2019-03-21
TK여권, 기부對 양여 특별법 해법 제시
“대기업서 관심…정부 나서면 유치 가능”

통합대구공항 이전과 관련, K2 군공항만 옮기고 대구공항은 그대로 놔둬야 한다는 지역 여론이 여전히 숙지지 않고 있다. 특히 대구 여권에서 군공항은 이전하되, 민간공항은 존치시켜야 한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도 대구공항 이전을 원하지 않는 의견이 상존한다.

대구공항·K2 통합이전을 찬성하는 단체인 통합신공항대구시민추진단이 지난 1월 내놓은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K2와 대구공항 통합이전 필요성에 공감한다’는 시민이 57.1%였다. 반면 ‘공감하지 않는다’는 의견도 42.4%였다.

통합이전을 반대하는 단체인 시민의힘으로대구공항지키기운동본부가 작년 10월 실시한 여론조사에선 ‘대구공항 존치를 원한다’는 답이 72.7%, ‘대구공항 통합이전을 지지한다’는 답이 22.3%로 나타났다.

대구공항 통합이전 찬반 단체가 각기 여론조사를 실시했지만 대구공항을 대구 밖으로 옮기지 말 것을 희망하는 시민이 상당수라는 사실은 다르지 않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하지만 권영진 대구시장과 대구시는 K2만 이전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대구공항과 K2는 군공항이전특별법에 따른 기부 대 양여방식인 통합 이전 외에는 방법이 없다는 것. 권 시장은 대구공항과 K2 분리 이전 문제가 제기될 때마다 “K2만 받아 줄 경북지역이 어디에 있느냐”며 “대구가 살길은 소음 등 피해가 심각한 K2를 이전하는 것”이라고 강조한다.

문제는 K2 이전의 단초가 제공했지만, 지금은 가장 큰 걸림돌이 돼 버린 기부 대 양여방식의 군공항이전특별법이다. 이에 대해 임대윤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방법은 얼마든지 있다고 밝혔다.

임 전 최고위원은 “대구공항 부지 16만5천㎡(5만평)를 포함해 686만4천㎡(208만평)의 K2기지 중 활주로를 포함한 330만㎡(100만평)는 대구공항으로 이용하고, 나머지 11전투비행단을 비롯한 공군 3개 부대만 이전하면 된다”고 제안했다. 그는 “민항 부분 330만㎡는 공항공사를 통해 국토교통부가 사들이고, 나머지 330만㎡는 정부가 매입해 항공 및 공항 관련 산업단지로 조성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화그룹이 70~80인승 항공기 산업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등 정부가 나서준다면 대기업 유치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말했다.

임성수·진식기자

사회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