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대구공항 해법, 백년대계 내다보자

  • 임성수 진식
  • |
  • 입력 2019-03-21   |  발행일 2019-03-21 제1면   |  수정 2019-03-21
“K2만 이전·후적지에 국책사업”
가덕도 부상…다양한 방안 나와
“공론화로 지역민 합의 이끌어야”

“통합대구공항 이전 문제에 대해 총리실에서 조정 역할을 자임했다. 김해신공항 문제도 총리실이 조정 역할을 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지난 19일 열린 국회 대정부 질문에 대한 이낙연 국무총리의 답변은 부산·울산·경남에서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는 가덕도신공항에 무게를 싣는 발언으로 받아들여진다.

대구시와 경북도의 통합대구공항 입지 선정만을 위해 한 ‘무리수’가 가덕도신공항의 단초를 제공하고 있다는 시각이 적지 않다.

이철우 경북도지사의 “대구공항·K2 통합 이전사업이 먼저 추진되면 김해신공항이든 가덕신공항이든 반대하지 않겠다”는 발언과 이에 동조한 권영진 대구시장의 입장표명은 마치 대구시민 전체의 의견처럼 되고 말았다. 이후 여론을 의식한 듯 두 단체장은 “부산의 가덕도 신공항 건설에 반대하지 않은 것은 민자 사업을 전제로 했다”고 해명했다.

3년 가까이 끌어온 통합대구공항 추진이 영남권 신공항 재론이라는 변수를 만나면서 1천300만 영남지역에 과연 두 개의 관문공항이 필요하냐는 문제제기까지 나오는 상황이다. 대구시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 ‘지역사회 합의’의 전제 조건인 공론화 과정을 제대로 거치지 않았기 때문이다. 대구지역 여권 인사들은 이참에 K2·대구공항 이전에 대한 원점 재논의를 제기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물론 전 대구 동구청장 등은 “대구공항은 그대로 두고 K2만 옮기는 것이 대구발전을 위해 가장 바람직한 방법”이라는 등의 의견을 제시하며 공론화 작업에 시동을 걸고 있다.

특히 이 과정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이 ‘절대’라는 표현까지 써가며 불가 입장의 이유로 내세우는 군공항이전특별법에 따른 기부 대 양여 방식의 다양한 해법도 제시돼 관심을 모은다.

대구 민주당 한 인사는 “가장 늦었다고 할 때가 오히려 가장 빠를 수 있다”며 “지금 필요한 것은 K2만 이전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찾아보고, 그것이 안 된다는 결론에 도달했을 때는 대구시에 재정적 부담이 되지 않는 후적지 국책사업 유치를 통한 국비확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권 시장도 원하는 K2만 이전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을 찾은 뒤 불가피한 차선책을 택할 때는 10조원의 국비 투입이 예상되는 가덕도신공항에 견줄 수 있는 정부의 지원을 반드시 받아 통합대구공항을 건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임성수기자 s018@yeongnam.com
진식기자 jins@yeongnam.com

경제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