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캠프워커 안 공사 현장 폭발물 발견 인근 주민 대피 소동

  • 정우태
  • |
  • 입력 2019-10-25   |  수정 2019-10-25

25일 오전 11시쯤 대구 남구 미군부대 캠프워커 안 공사 현장에서 폭발물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 인근 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이날 남구청과 미군 부대에 따르면, 캠프워커 안에서 평탄화 작업을 하던 한 인부가 폭발물을 발견해 군 당국에 신고했다. 이에 남구청은 폭발물이 발견된 장소 반경 50m 내 주민들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정우태기자 wtae@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