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법무장관 추미애 지명...野 “사법장악…인사 무능”

  • 김상현
  • |
  • 입력 2019-12-06   |  발행일 2019-12-06 제1면   |  수정 2019-12-06
秋 “검찰개혁은 시대적 요구
윤석열과 호흡, 중요치 않아”
20191206

문재인 대통령이 5일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지낸 5선 국회의원인 추미애 의원<사진>을 신임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하자 정치권이 찬반 논란으로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여권은 적임자라고 반겼지만, 야권은 검찰 개혁이란 미명 아래 사법부를 장악하려는 책동이라며 강하게 비판하고 나서 첨예한 갈등이 예상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브리핑을 통해 대구 출신의 추 신임 장관 후보자 인선 소식을 전하며 “국민중심의 판결 철학을 지킨 소신 강한 판사였다”라며 인선 배경을 밝혔다.

자신의 정치적 소신을 꿋꿋하게 밀어붙이는 스타일로 인해 ‘추다르크(추미애+잔다르크)’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로 강단있는 인물인 추 의원을 지명함으로써 청와대가 검찰 개혁 의지를 강하게 내비친 것으로 해석됐다.

추 후보자 역시 이날 자신의 법무장관 지명에 대해 “사법개혁과 검찰개혁은 시대적 요구”라며 검찰개혁 의지를 숨기지 않았다. ‘윤석열 검찰총장과의 호흡은 어떻게 맞춰나갈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는 “그런 개인적인 문제는 중요한 것 같지 않다”며 즉답을 피했다.

민주당은 추 의원의 법무 장관 후보자 지명에 대해 “법무·검찰 개혁에 대한 국민들의 여망을 받들 경륜 있고 강단 있는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이어 “추 후보자는 민주당 당대표로서 촛불시민의 명령 완수를 위해 노력해왔고, 제주 4·3 특별법과 비정규직 보호법 제정에 앞장서는 등 역사를 바로세우고 우리 사회를 개혁하는 데에도 최선을 다한 인사”라고 덧붙였다.

반면, 야권은 추 의원의 법무장관 지명을 사법 장악이라며 강력히 비판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청와대와 여당이 ‘추미애’라는 고리를 통해 아예 드러내놓고 사법 장악을 밀어붙이겠다는 것”이라며 “문재인정부의 수많은 무능 중에서 유독 돋보이는 ‘인사 무능’이 재검증되는 순간”이라고 쏘아 붙였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에서 “청와대와 민주당 내부적으로는 궁여지책 인사이고, 문재인정권의 국정농단에 경악하고 계시는 국민들께는 후안무치한 인사"라고 비판했다.

김상현기자 shkim@yeongnam.com

정치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