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두리, FC서울 U-18 오산고 감독 선임

  • 입력 2019-12-06   |  수정 2019-12-06

프로축구 K리그1 FC서울이 18세 이하(U-18) 팀인 서울 오산고 축구부 사령탑으로 차두리 전 축구대표팀 코치(39)를 선임했다. FC서울은 5일 “오산고 신임 사령탑으로 차두리 감독을 선임했다"면서 “2015년 서울에서 현역 은퇴한 이후 4년 만에 친정에 복귀해 유소년 지도자로서 첫걸음을 내디디게 됐다"고 밝혔다. 차 신임 감독은 2002년 레버쿠젠(독일)에서 프로 선수로 데뷔해 11년 동안 유럽(독일, 스코틀랜드) 무대에서 뛰다가 2013년 서울에 입단하면서 K리그를 처음 경험했다. 뛰어난 체력을 바탕으로 ‘차미네이터’라는 별명을 얻은 차 감독은 서울의 오른쪽 풀백으로 3년 동안 82경기에 나서 2골 7도움을 기록했다. 차 감독은 서울에서 팀의 ‘맏형’으로 2015년에는 서울의 대한축구협회(FA)컵 우승에 힘을 보태기도 했다. 연합뉴스

스포츠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