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맨유에 1-2 모리뉴號 첫 패배

  • 입력 2019-12-06   |  수정 2019-12-06

손흥민(토트넘)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상대로 치른 ‘모리뉴 더비’에서 득점포 가동에 실패하면서 7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달성에 실패했다. 더불어 토트넘 사령탑 부임 이후 3연승을 내달린 조제 모리뉴 감독도 1년 전 자신을 경질한 맨유와의 맞대결에서 첫 패배의 쓴잔을 마셨다. 토트넘은 5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맨유와의 2019~2020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원정에서 마커스 래시퍼드에게 멀티골을 허용하며 1-2로 패했다. 손흥민은 왼쪽 측면 날개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뛰었지만 끝내 공격포인트를 따내지 못했다. 이 때문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를 포함해 최근 6경기 연속으로 이어졌던 손흥민의 연속 공격포인트 행진도 7경기에서 멈췄다. 연합뉴스

스포츠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