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소년兵 70년 상처 보듬는 첫 대통령 되길 바란다

  • 논설실
  • |
  • 입력 2020-06-02   |  발행일 2020-06-02 제27면   |  수정 2020-06-02

6월은 호국의 달. 오는 25일은 6·25전쟁 발발 70주년을 맞는 뜻깊은 기념일이다. 지난 70년간 전쟁의 상흔을 아물게 하기 위한 국가적 노력과 함께 온 국민의 피와 땀의 결과로 대한민국은 지구상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에서 세계 10대 경제 및 군사 강국으로 우뚝 섰다. 지금 우리가 누리는 화평과 번영은 선배들의 노고 덕임이 분명하기에 깊고 간절한 감사의 마음을 보낸다. 그렇지만 손톱 밑 가시처럼 아리는 것이 있다. 6·25소년병이다. 이들에 대한 성찰과 보훈의 노력이 턱 없이 부족했다. 어쩌면 그 희생을 애써 외면한 측면이 있다. 안타깝고 죄송하다.

소년병의 수는 총 3만 명 가까이 된다. 이 중 1만 명 이상은 국토의 90%가 점령돼 나라가 누란의 위기에 처했던 낙동강 전투 때 최전선에 투입됐다. 일주일 정도 훈련만 받고서다. 소녀병도 400여 명에 달한다. 병역 의무가 있었던 것이 아니다. 자발적인 경우도 있었지만 대부분 강제적이었다. 당시 열넷~열여섯의 앳된 소년소녀들. 상당수는 아직도 국가유공자로서 예우를 받지 못하고 있다. 전쟁 중 부상을 입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학생 신분으로 참전한 학도의용군에 비해 소년병에 대한 평가와 예우는 너무 미흡하다. 형평성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

나흘 전(5월29일) 소년병 어르신들을 위한 특별 입법을 촉구하는 국민청원이 청와대 홈페이지 게시판에 올랐다. 2015년 10월 헌법재판소도 '소년병들의 희생을 기리고 피해를 보상 내지 배상하는 방법을 강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결정을 한 바 있다. 그러나 미성년자 징집은 국제적으로도 인권 논란을 낳는다. 국가가 이를 인정하기가 쉽지 않다. 그렇다고 나라를 지키기 위해 고초를 겪은 이들을 나 몰라라 하는 것도 잘못이다. 적절한 명예 회복과 보훈의 예가 필요하다. 이들은 "전쟁 당시의 대통령이나 지금이나 아무도 참 수고했다는 그 한마디가 없다"며 안타까워한다. 6·25 발발 70주년에 문재인 대통령이 소년병들의 70년 상처를 보듬고 공로를 치하하는 첫 대통령이 되길 기대해 본다.

오피니언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