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김여정 담화 무례하고 몰상식…감내않겠다"

  • 입력 2020-06-17   |  수정 2020-06-17
NSC상임위 긴급회의 직후 브리핑…"北 예의 갖춰야"
"대북특사 비공개 제의…北 일방적 공개에 강한 유감"
33.jpeg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7일 오전 춘추관에서 북한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17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사를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담화를 낸 것과 관련해 "취지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매우 무례한 어조로 폄훼한 것은 몰상식한 행위"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그간 남북 정상 간 쌓은 신뢰를 근본적으로 훼손하는 일이며, 북측의 이런 사리 분별 못 하는 언행을 우리로서는 감내하지 않을 것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5일 남북이 소통과 협력으로 직면한 난제를 풀어가자는 방향을 제시했으나, 북한은 이날 김여정 제1부부장 명의의 담화를 통해 "철면피한 궤변"이라며 문 대통령을 인격적으로 모독하는 언사를 서슴지 않았다.


청와대는 그동안 북한의 잇따른 대남 비난에 최대한 자제해왔지만 국가원수까지 모독하는 북한의 비이성적 행태를 더는 묵과할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강경 대응으로 대응 기조를 바꾼 것으로 풀이된다.

윤 수석은 특히 "북측은 또 우리 측이 현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대북특사 파견을 비공개로 제의했던 것을 일방적으로 공개했다"며 "전례 없는 비상식적 행위며 대북특사 파견 제안의 취지를 의도적으로 왜곡한 처사로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북측의 일련의 언행은 북에도 도움 안 될 뿐 아니라 이로 인한 모든 사태의 결과는 전적으로 북측이 책임져야 할 것"이라며 "북측은 앞으로 기본적 예의를 갖추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청와대의 이 같은 입장은 이날 오전 8시 30분부터 10시까지 개최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긴급화상회의 직후에 나온 것으로, 정부의 대북 강경 대응 기조로 받아들여진다. 


나아가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첫 합의인 4·27 판문점선언의 비준 문제와 관련해 "제 판단으로는 현 상황에서 판문점선언 비준은 무리가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의 추가 대남 비난에 대한 상응조치 가능성에 대해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이 대북특사 파견 제의를 거절한 데 대해선 "미래에 어떤 상황이 벌어질지를 가정하지는 않으나, 여러 상황을 지켜보며 신중히 파악하고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  연합뉴스

정치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