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북한 금강산·개성공단 군사지역화 계획 강한 유감"

  • 입력 2020-06-17   |  수정 2020-06-17
서호 차관 입장 발표…"북, 우리 국민 재산권 명백히 침해"

 통일부는 17일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가 금강산 관광지구와 개성공단 지역에 군부대 재주둔 계획을 밝힌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했다.


서호 통일부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오늘 북측이 조선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 발표를 통해 금강산 관광지구와 개성공단을 군사 지역화한다고 밝힌 점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그는 "남과 북은 2018년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을 우선 정상화하기로 합의했다"는 점을 상기시켰다.


이어 "그동안 우리 정부는 개별관광 제한,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 추진 등 여건을 조성하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왔다"고 강조했다. 


서 차관은 "오늘 북측의 발표는 2000년 6·15 남북공동성명 이전의 과거로 되돌리는 행태"이며 "우리 국민의 재산권에 대한 명백한 침해"라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


그는 "북측은 이에 대한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추가적인 상황 악화 조치를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는 이날 대변인 발표문을 통해 이날 금강산 관광지구와 개성공단 지역에 군부대를 재주둔시키겠다고 밝혔다.


또 비무장지대(DMZ) 내 감시초소(GP) 복구와 서남해상 전선 등 전반적 전선에서 군사훈련을 재개하겠다는 계획도 발표해 사실상 9·19 군사합의를 파기할 뜻을 밝혔다.연합뉴스

정치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