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북한, 실제 군사행동시 대가 치르게 될 것…깊은 우려"

  • 입력 2020-06-17
북한군 총참모부 발표에 "남북의 노력, 일거에 무산시키는 조치"

 국방부는 17일 북한이 사실상 9·19 남북군사합의 파기를 예고한 데 대해 "실제 행동에 옮겨질 경우 북측은 반드시 그에 대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전동진 합참 작전부장(육군 소장)은 "우리 군은 오늘 북한군 총참모부에서 그간의 남북합의들과 2018년 판문점선언 및 9.19 군사합의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각종 군사행동계획을 비준받겠다고 발표한 한 데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전 작전부장은 "이러한 조치는 지난 20여년간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 유지를 위해 남북이 함께 기울여온 노력과 성과를 일거에 무산시키는 조치"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군은 현 안보 상황 관련, 북한군의 동향을 24시간 면밀히 감시하고 있다"며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안정적 상황관리로 군사적 위기 고조를 방지하기 위한 노력은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방부가 전날 "도발 행위를 감행하면 이에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힌 데 이어 연이틀 입장을 발표하며 북한에 강력한 경고를 보낸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은 이날 오전 "북남 군사합의에 따라 비무장지대에서 철수하였던 민경초소들을 다시 진출·전개하여 전선 경계 근무를 철통같이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서남해상 전선을 비롯한 전 전선에 배치된 포병부대들의 전투직일 근무를 증강하고 전반적 전선에서 전선경계근무 급수를 1호전투 근무체계로 격상시키며 접경지역 부근에서 정상적인 각종 군사훈련을 재개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연합뉴스

정치인기뉴스



  •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