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속보】경주시체육회 故 최숙현 선수 폭행 감독 '직무 정지'

  • 진식
  • |
  • 입력 2020-07-02   |  수정 2020-07-02

지도자와 선배들의 가혹 행위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을 한 트라이애슬론(철인 3종) 유망주 고(故)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과 관련, 경주시체육회가 가해자로 지목된 감독을 직무에서 배제했다.

경주시체육회는 2일 최 선수를 상대로 폭행과 폭언, 갑질 의혹을 받고 있는 경주시 트라이애슬론팀 감독에 대해 '직무 정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경주시체육회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이지만 이번 사건이 워낙 엄중해 해당 감독을 즉시 선수단 지도에서 손을 떼도록 조치했다"고 말했다.

또 경주시체육회는 가혹 행위에 가담한 것으로 알려진 팀 닥터에 대해서는 수사기관에 고발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번 사건에 대한 진상 규명과 후속 조치에 철저를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선수 출신인 최윤희 문체부 2차관이 나서 스포츠 인권에 대한 전반적인 문제를 챙기라"고 지시한데 따른 것이다.

이에 문체부는 최 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특별조사단을 구성, 이번 사건에 대한 경위와 문제점을 철저히 파악하고 문제가 드러난 관련자에 대해서는 엄중 문책할 예정이다.

특히 지난 4월 대한체육회 클린스포츠센터에 신고가 접수됐음에도 신속한 조사와 선수 보호 조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부분을 집중 파헤칠 계획이다.
진식기자 jins@yeongnam.com

스포츠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