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신공항 '군위 설득'이 관건...상처받은 군위 민심 먼저 달래야

  • 최수경
  • |
  • 입력 2020-07-05   |  발행일 2020-07-06 제1면   |  수정 2020-07-05

이제 '군위의 시간'만 남았다. 군위를 설득하기 위해 주어진 시간은 단 26일(624시간) 뿐이다. 이 기회를 살리지 못하면 대구경북통합신공항의 행선지는 새 길을 모색할 수 밖에 없는 상황으로 내몰릴 전망이다.

지난 3일 국방부 군공항이전부지 선정위원회(위원장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결정(단독 후보지 탈락, 공동후보지 조건부 판단유예)에 따라 대구시, 경북도, 의성군은 군위군 설득(공동후보지 유치신청)을 통한 '대타협 성사'에 사활을 걸어야 할 형편이다.

5일 대구경북지역 공항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해보면,일단 '합의의 시간'은 확보했지만 여건상 험로가 예상된다. 특단의 대책이 없는 한 상황이 급반전 되기는 쉽지 않다.

군위의 경우, 6일 오후 대군민 담화문 발표를 예고했다. 선정절차 및 기준을 명확하게 제시하지 않아 갈등요인을 제공한 국방부를 상대로한 법적대응 의지를 밝힐 전망이다. 의성군도 공동후보지 이전지 결정을 위한 합의 시간은 벌었지만, 중재안에 있던 민항 진입로 및 공군 장교 영외관사의 위치에 대한 관련 정부 부처 및 전문가들의 명확한 입장표명을 요구하고 있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표면적으론 '협의 테이블'을 끌고 가면서 극적 타협의 길을 적극 타진하겠다는 데 의견이 일치하지만 온도차는 있다. 경북도는 공동후보지에서 승부를 보겠다는 생각인 반면, 대구시는 끝까지 노력해도 합의의 이르지 못하면 이전후보지 변경(재추진)도 고려해야 한다고 여긴다.

최고의사결정기구인 '선정위'의 공동후보지 조건부 판단 유예결정에도 달라진 것은 없다. 공항 이전사업의 핵심 키(Key)는 여전히 군위가 쥐고 있다. 선정위는 이달말까지 합의가 없으면 별도 선정위를 열지 않고, 공동 후보지에 대한 후보지 자격도 자동 박탈키로 했다.

이에 따라 남은 기간동안 군위 설득을 위한 협의테이블이 마련되면 기존 접근방식을 고수해선 안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주민투표의 결과에 따라 무작정 군위를 궁지로 계속 몰면 공동후보지 합의결렬은 물론, 최후의 보루인 '이전후보지 변경'에도 적잖은 걸림돌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군위 군민들은 인센티브보다 마치 자신들이 범법자인 것처럼 집단 손가락질하는 것에 대해 크게 상처받은 상태다.

한 공항 전문가들는 "일단 대구시·경북도·의성군이 군위민심을 달랠 수 있는 정서적 접근부터 해야 한다"고 주문한다. 독기를 품고, 저항태세 일변도인 군위 민심을 누그러뜨려 협상 테이블로 나오게 하는 게 급선무라는 것이다. 인센티브 중재안을 통한 설득은 그 뒤에 해도 늦지 않다는 것이다. 실제 민항 및 영외관사는 각각 공항이용 최대 수요지역 대구와의 근접성과 군 장교의 정주여건 등을 감안, 중재안에 담길때부터 군위쪽올 염두에 뒀다는 게 군위의 생각이다. 군위입장에선 새로울 게 없다는 얘기다.

군위군민들을 대상으로 여론조사 등을 실시, 공동후보지에 대한 실제 바닥민심도 살펴봐야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주민투표때 와 민심이 달라질 수 있고, 중재안에 포함된 인센티브안들에 대한 수용 가능성도 함께 타진해 볼 여지도 있다.
최수경기자 justone@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