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애, 대구시 시민안전실장으로 발탁...개청 이래 최초의 여성 2급

  • 최수경
  • |
  • 입력 2020-07-07   |  발행일 2020-07-08 제1면   |  수정 2020-07-07
2020070701000299700011951
김영애 대구시 신임 시민안전실장.

대구시가 개청 이래 최초로 여성을 2급(지방 이사관)자리에 앉히는 파격인사를 단행했다. 주인공은 의료인 출신인 3급인 김영애 시민행복국장이다.

대구시는 7일, 인사위원회를 열어 김 국장(56·5급 특채출신 )을 시민안전실장으로 승진 발탁했다고 밝혔다. 오는 10일자로 정식 임용된다.

전국 지자체중 여성 지방 이사관은 역대 서울시 4명, 경남 1명 뿐이다. 광역시 단위에선 김 국장이 처음이다.

대구 출신인 김 실장은 경화여고, 경북대(의학과)를 졸업했고, 계명대에선 방사선과 석사와 예방의학과 박사학위를 받았다. 1996년 달성군에서 의무사무관으로 특별임용되면서 공직생활을 시작했다. 달성군 보건소장, 중구 보건소장, 대구시 보건과장, 대구시 보건복지국장,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대구본부장, 대구시 시민행복교육국장을 역임했다.

김 실장 발탁인사와 관련, 시청내부에선 김 실장이 소수직렬(의무직렬)이지만 다방면에서 능력과 열정을 인정받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시청내 소수직렬 사기진작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김 실장은 코로나19가 대구에 유행했을 당시 감염병 방역과 다소 거리가 있는 시민행복교육국장을 맡고 있으면서도, 의료인이라는 사명감으로 방역 최전선에 앞장 서 왔다.

코로나 19비상대응본부내에선 환자분류 및 의료기관 대응반을 맡았다. 중증·경증환자 분류 및 입·퇴원 관리, 병원 협조체계 구축 ,환자 이송 지원 등 중요 핵심 방역대책을 진두지휘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 여성 2급승진 발탁이 코로나19 방역에 헌신해온 지역 의료인에게 자긍심을 느낄 수 있는 작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수경기자 justone@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