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국 "경부고속도로 50주년 기념비 헌정인이 김현미? 즉각 수정해야"

  • 정재훈
  • |
  • 입력 2020-07-08   |  발행일 2020-07-09 제2면   |  수정 2020-07-08
김희국의원.jpg
미래통합당 김희국 의원
미래통합당이 8일 경부고속도로 준공 50주년 기념비 헌정인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이름이 새겨진 것을 놓고 "즉각 시정하라"며 비판을 쏟아냈다.
통합당 김희국 의원(군위-의성-청송-영덕)은 이날 의총에서 이 같은 사실을 지적하며 "기념비의 헌정인은 자연인 누구누구가 아니라, 크게는 대한민국 국가이고 작게는 한국도로공사"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의총에서 김 의원은 준공 50주년 기념비 사진을 공개하며 "기념비는 경부고속도로 준공 50주년을 맞아 이 도로를 만든 건설 역군들을 기리기 위해 설계 및 건설업체명을 새겨 후세에 남기고자 한 것인데, 이 기념비의 헌정인이 느닷없이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로 새겨졌다"고 지적했다. 기념비에 건설을 주도한 박정희 전 대통령 이름 빠지고 김 장관이 핵심이 된 것에 비판의 목소리를 낸 것이다.

김 의원은 "당장 이 기념비의 헌정인은 '국토부장관 김현미'에서 '한국도로공사'라고 바꾸길 요구한다"며 "이 기념비의 헌정인은 어떤 경우에도 특정인이 되어서는 안된다. 일시적인 판단 착오로 국민 상식과 어긋나는 일을 했다면 즉시 시정하는 것이 올바른 길"이라고 강조했다.

통합당 최형두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오늘 의원총회에서 김희국 의원의 발언에 많은 의원들이 공감했다"며 "국토교통부장관은 즉시 부적절한 헌정인 이름을 지울 것을 요구한다"고 했다.

한편 한국도로공사 측은 이번 논란에 대해 "명패석엔 당시 공사시공을 총지휘한 건설부를 잇는 국토부를 대신해 김현미 장관의 이름이 명기된 것이며, 이밖에 국방부 건설공병단, 설계·건설시공사 등 총 530명의 명단이 포함됐다"고 해명했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정치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