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저학년 등교 검토해야"…문화예술계 지원도 약속

  • 정재훈
  • |
  • 입력 2021-01-22   |  수정 2021-01-22
2021012201000733200029081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당 지도부가 22일 코로나19 대책과 관련, 교육 및 문화예술계 대책 마련을 시사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19 교육 대책과 관련, "교육과 방역 당국이 정교하게 협의해 저학년이라도 우선 책임지고 등교를 시키는 방안을 검토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코로나 감염 억제를 위한 등교 중지의 효과가 크지 않다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의 논문을 거론하면서 "유치원과 초등학생의 책임 등교 실시를 검토할 만하다"며 "초등학교 저학년생을 대상으로 기초학력 지원 인력을 도입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를 위해 "임용 대기 교원과 예비 교원 활용을 확대하고 기간제 교육을 한시적으로 늘려 전문인력을 일선에 확대 배치하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가정환경에 따라 원격수업 환경이 다른 것이 현실"이라면서 "컴퓨터 장비와 와이파이 같은 디지털 인프라를 사회안전망 차원에서 지원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그라면서 또 "줌(Zoom)과 같은 기능을 통해 교사와 학생이 직접 소통하는 수업 방식을 강화하자"며 "이번 기회에 공교육을 튼튼히 하고 디지털 교실 혁명을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코로나19로 인한 문화 예술계 피해 지원도 약속했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문화예술계의 코로나19 피해를 인식하고 있다면서 "기간산업에 준하는 지원을 해야 한다는 인식에 십분 공감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막다른 현실에 내몰린 문화예술계의 대책 마련 요구를 충분히 이해한다"며 "문화예술계 지원과 생태계 보호 대책을 함께 연구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좌석 거리두기는 유연히 적용하되 관람객의 안전을 철저히 지키는 방역지침을 창의적으로 만들고, 비대면 공연 플랫폼 확대 등 구체적 대책을 검토하겠다"며 "문화예술은 위기의 시대에 우리 국민을 위로하고 희망을 주는 힐링의 원천이다. 문화예술계가 코로나 위기에 무너지지 않고 발전하도록 특별히 살피겠다"고 강조했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정치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