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일보TV

더보기

4월17일부터 대구 간선도로 50㎞, 주택가·이면도로 30㎞ '속도제한'

  • 강승규
  • |
  • 입력 2021-01-24   |  발행일 2021-01-25 제8면   |  수정 2021-01-25
신천대로(80㎞/h), 달구벌대로(60㎞/h), 동대구로(60㎞/h), 신천동로(60㎞/h), 앞산순환도로(60㎞/h) 등
자동차 전용도로와 순환 기능을 갖는 일부 도로는 현행대로 유지

200405290853136764679155_0.jpg
대구 국채보상로(영남일보 DB)

오는 4월17일부터 대구 간선도로(50㎞/h)와 주택가·이면도로(30㎞/h) 통행속도가 하향 조정된다. 다만 신천대로(80㎞/h)와 달구벌대로(60㎞/h), 동대구로(60㎞/h), 신천동로(60㎞/h), 앞산순환도로(60㎞/h) 등 자동차 전용도로와 순환 기능을 갖는 일부 도로는 현행대로 유지된다. 이에 따라 개편 대상 도로 269곳 767㎞ 중 시속 50㎞ /h이하 도로는 현재 266.3㎞에서 489.6㎞로 늘어나게 됐다.

  

대구시와 대구경찰청은 24일 이 같은 통행속도 조정안이 담긴 '안전속도 5030'을 발표하고, 본격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두 기관은 26일부터 3월말까지 속도표지판과 노면표시, 단속카메라, 속도 조정 등 시설물 정비를 단계적으로 할 방침이다. 교통시설물 정비가 완료되면 일정 기간 속도 단속 유예와 안내장을 발부하는 등 시민 혼란을 줄일 계획이다. 또 지속적인 모니터링으로 신호체계를 조정해 교통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복안도 세워놓았다.


시진곤 대구경찰청 교통과장은 "차량속도를 10㎞/h만 줄여도 보행자 사망 가능성이 30%나 감소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며 "차 중심에서 사람중심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안전속도 5030'에 시민의 큰 관심과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안전속도 5030'은 일반도로는 50㎞/h, 주택가·이면도로는 30㎞/h 이내로 규정 속도를 제한하는 것으로 덴마크 등 세계 47개국에서 이미 시행 중인 제도다. 지난해 먼저 속도를 낮춘 부산은 시행 전·후 100일간 교통사고 사망자가 43%감소(40→21명)하는 등 교통사망사고 예방에 큰 효과를 봤다.

 

강승규기자 kang@yeongnam.com 

 

표1.jpg

표2.jpg
표3.jpg
표4.jpg
표5.jpg
표6.jpg
표7.jpg
표8.jpg
표9.jpg
표10.jpg
표11.jpg
표12.jpg
표13.jpg
표14.jpg
표15.jpg
표16.jpg
표19.jpg
표20.jpg
표21.jpg
표22.jpg
표23.jpg
표25.jpg
표30.jpg
표31.jpg
표32.jpg
표33.jpg
표34.jpg
표36.jpg
표38.jpg
표39.jpg
표40.jpg
표42.jpg
표46.jpg
표47.jpg
표61.jpg
표63.jpg
표64.jpg
표65.jpg
표66.jpg
표68.jpg
표69.jpg
표71.jpg
표72.jpg
표74.jpg
표76.jpg
표77.jpg
표78.jpg
표79.jpg
표79-1.jpg
표79-2.jpg
표79-3.jpg
표79-5.jpg
표79-7.jpg
표79-9.jpg
표81.jpg
표83.jpg
표84.jpg
표85.jpg
표86.jpg
표87.jpg
표88.jpg
표89.jpg
표89-1.jpg
대구경찰청 제공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