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가 버린 경북 7개大 지자체가 거둔다...경북도, 500억원 규모 장학기금 조성

  • 최수경
  • |
  • 입력 2021-09-06 20:20   |  수정 2021-09-07 18:04
동양대·김천대 등 '일반재정지원 대상'서 제외되자
'지역위기와 직결' 인식 경북형 대학발전 전략 발표
특성화 인프라 개선에 공유형 캠퍼스 조성 지원도
김천대.jpg
경북권 7개 대학이 정부의 일반재정지원 대상에서 탈락하자 경북도가 지원 방원을 내놓는 등 지역대학 살리기에 나섰다. 사진은 김천대 전경. 영남일보DB

경북지역 대학들이 정부의 일반재정지원 선정에서 탈락하는 등 위기에 빠진 가운데 경북도가 6일 대학 경쟁력 강화 및 발전 방안을 내놓았다. 500억원 규모의 장학기금 확대 및 특성화 인프라 개선에 초점이 맞춰졌다. 지역 대학의 위기가 곧 지역의 위기와 직결된다는 차원에서 마련됐다.


경북도는 이날 도청에서 교육부 일반재정지원 대상에서 제외된 김천대·동양대·위덕대·대신대·경북과학대·성운대·호산대 등 7개 대학 총장 및 해당 대학이 소재한 6개 기초단체장이 참가한 가운데 회의를 갖고 '경북형 대학발전 전략 방안'을 발표했다.


핵심은 △장학사업 확대 △대학 특성화를 위한 인프라 개선 △지역사회 공유형 캠퍼스 조성 지원으로 요약된다.


우선 오는 2025년까지 500억 원 규모의 경북도 자체 장학기금을 조성, 대학생들을 집중 지원키로 했다. 단기적으론 당장 국가장학금을 못 받게 된 학생을 대상으로 시·군 장학사업을 확대하는 측면이 있다. 신입생 모집에 차질이 없도록 힘을 보태겠다는 의중이 깔려 있다.


지역대학의 생존전략인 '특성화' 확보를 위해 내년에 교육 및 창업 인프라 부문에 55억 원을 투자한다. 또 대학이 지역사회에서 생활·문화·교육의 중심지가 될 수 있도록 83억 원을 투입, 오는 2024년까지 대대적으로 대학시설 환경정비에 나선다.


아울러 정부에는 향후 지역대학 육성정책 수립과정에 지방 정부가 참여할 수 있도록 제도개선을 촉구하기로 했다. 대통령 직속으로 지방대학 육성위원회 설립도 건의할 방침이다. 수도권 대학 우선적 정원감축, 지역대 육성관련 포괄 보조금 지급도 함께 정부에 요구한다.


이철우 도지사는 "지방대의 위기는 수도권 일극 중심체제의 산물"이라며 "정원 감축 등 대학구조조정은 수도권부터 먼저 진행하고, 대학 경쟁력 강화관련 지원사업은 지방대부터 추진하는 정책 우선 순위 조정작업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최수경기자 justone@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