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실련, 권익위에 성서열병합발전소 증설 취소 요청

  • 박준상
  • |
  • 입력 2022-01-27 12:51   |  수정 2022-01-27 12:52

대구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가 27일 국민권익위원회에 한국지역난방공사 성서열병합발전소 증설 사업 취소 처분을 요청하는 고충민원신청서를 제출했다.

이날 대구경실련은 한국지역난방공사가 성서열병합발전소 증설 사업을 취소하고, 현재의 규모를 유지하는 수준에서 중유인 연료를 LNG로 교체하도록 처분해 줄 것을 요청했다. 대구경실련이 제출한 고충민원신청서에는 대구시민 150명이 연서했다.

단체는 열병합발전의 장점을 부정하지 않는다면서도 "인접한 지역에 대규모 에너지 수요가 발생하지도 않고 기존 석탄발전소를 LNG로 대체하는 사업이 아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증설 사업은 인근 시민에게 일방적 피해와 희생을 강요한다"고 주장했다.

또 대구경실련은 고압 가스배관 설치에도 부정적 입장을 보였다. 단체는 "달서구 용산동과 이곡동 등 지역에 증설을 위한 고압 가스배관이 설치되면 주민 12만명이 고압배관 위험에 노출된다"고 반대의 목소리를 높였다.

박준상기자 junsang@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