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BC 음주 파문, 김광현·정철원·이용찬 이어 선수협도 사과

  • 서용덕
  • |
  • 입력 2023-06-02 14:44  |  수정 2023-06-02 14:52
사과.jpg
김현수 선수협 회장, 연합뉴스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기간 야구대표팀 선수들이 일으킨 '음주 파문'과 관련해 프로야구선수협회(선수협)도 고개를 숙였다.

김현수 선수협 회장은 2일 선수협을 통해 "저희 프로야구선수협회는 최근 언론을 통해 보도되고 있는 WBC 기간 야구대표팀 일부 선수들의 음주 논란에 대해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국민 여러분과 프로야구를 사랑해주시는 팬분들에게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김현수 회장은 "지난 3월 국민 여러분의 응원과 관심에도 불구하고 기대에 못 미치는 성적으로 WBC를 마치면서 선수들은 무거운 마음으로 리그를 시작했고,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겠단 각오속에 리그를 진행하고 있었다. 이런 와중에 WBC 음주 논란이라는 납득하기 어려운 사건이 밝혀지며 국민 여러분과 프로야구 팬분들께 큰 실망감과 불쾌함을 드렸다"고 전했다.

이어 "좋은 경기력으로만 국가대표라 할 수 없다. 국가를 대표하는 선수가 큰 책임감이 필요하고, 경기 외적으로도 타의 모범이 돼야 한다는 것을 명심하며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김현수 회장은 마지막으로 "저희 선수들은 KBO 사무국의 조사에 적극적으로 임할 것이며,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 WBC 대표팀 주장이였으며, 프로야구 선수를 대표하는 선수협회의 현 회장으로서 다시 한번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고 재차 고개를 숙였다.

앞서 야구대표팀은 WBC에서 졸전 끝에 1라운드를 2승2패로 마감, 조기 탈락의 수모를 겪었다.

설상가상, 대회 기간 일부 선수들이 밤 늦게까지 술판을 벌인 사실까지 밝혀지며 야구팬들과 국민들의 실망과 성토를 받았다. 결국 김광현(SSG 랜더스), 정철원(두산 베어스), 이용찬(NC 다이노스)은 지난 1일 음주 사실을 시인하고 사과했다.

다음은 프로야구선수협회 사죄문 전문
안녕하십니까. 사단법인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회장 김현수입니다.

저희 프로야구선수협회는 최근 언론을 통해 보도되고 있는, WBC 대회 기간 중 한국야구 대표팀의 일부 선수들의 대회 기간 음주 논란에 대하여 한국프로야구선수를 대표하는 단체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국민 여러분과 프로야구를 사랑해주시는 팬분들에게 사죄의 말씀을 올립니다.

지난 3월 국민 여러분의 응원과 관심에도 불구하고, 기대에 못 미치는 성적으로 WBC를 마치며 저희 선수들은 무거운 마음으로 리그를 시작하였으며, 좋은 경기력을 보여드리자는 각오를 하며 리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얼마 전 KBO리그가 200만 관중을 돌파했다는 소식에 팬분들에게 너무나 감사드리며, 더욱 열심히 하여 보답드리겠다는 마음으로 선수들도 경기에 임하고 있습니다.

이런 와중에, WBC 대회 기간 음주 논란이라는 납득하시기 어려운 사건이 밝혀지며 국민 여러분과 프로야구 팬분들에게 큰 실망감과 불쾌함을 드렸습니다.

좋은 경기력만 있어서는 국가대표라 할 수 없습니다. 국가를 대표하는 선수라는 것이 얼마나 큰 책임감이 필요하고, 경기 외적으로도 타의 모범이 돼야 한다는 것을 명심하며,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저희 선수협회는 국가대표로서 대회 기간 중 처신을 바르게 하지 못하여 국가대표의 명예와 품위를 지키지 못한 이번 논란에 대하여 변명의 여지가 없으며, 국민 여러분께 사죄를 올립니다. 또한, 실망하였을 프로야구 동료 선수들에게도 죄송합니다.

저희 선수들은 KBO 사무국의 조사에 적극적으로 임할 것이며, 재발 방지를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WBC 대표팀 주장이었으며, 프로야구선수를 대표하는 선수협회의 현 회장으로서, 다시 한번 사죄의 말씀을 올립니다. 죄송합니다.

사단법인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회장 김현수 올림.


서용덕기자 sydkjs@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스포츠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