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 시민단체 "화물터미널 없는 신공항 반대"…의성군수 공항관련 업무 중단 촉구

  • 마창훈
  • |
  • 입력 2023-09-07 15:54  |  수정 2023-09-07 16:01  |  발행일 2023-09-07
2023090701000227500008582
박정대 의성군통합신공항이전지원위원회 위원장(맨 앞)을 비롯한 위원과 의성군이장연합회 회장단이 대구·경북신공항이전사업과 관련해 공동합의문에 명시된 약속인 화물터미널의 의성군 배치 이행을 촉구하고 있다. 이전지원위 제공
2023090701000227500008583
박정대 의성군통합신공항이전지원위원회 위원(맨 앞)장을 비롯한 위원과 의성군이장연합회 회장단이 대구·경북신공항이전사업과 관련해 공동합의문에 명시된 약속인 화물터미널의 의성군 배치 이행을 촉구하고 있다. 이전지원위 제공

의성군 시민단체가 대구경북신공항 이전사업과 관련된 의성군수의 업무 중단 촉구와 함께, 국방부와 대구시를 향해 강력한 실력행사에 나설 것을 예고했다.

의성군통합신공항이전지원위원회(위원장 박정대·이하 이전지원위)와 의성군이장협의회 회장단(이하 이장협의회)은 7일 긴급회의를 열고, 신공항 항공물류 핵심시설과 관련한 지역민의 목소리를 성명서 형식으로 발표했다.

이날 성명서는 지난달 31일 의성군 비안만세센터 앞에서 신공항사업 공동합의문 이행을 촉구하는 집회(영남일보 9월 1일 자 8면 보도)에 이어, 지역민의 결속과 향후 대응 방향 등을 알리는 가늠자 역할을 함에 따라, 향후 만만치 않은 후폭풍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전지원위와 이장협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대구시는 '군공항 소음'을 이전하면서, 큰 인심을 쓰는 듯한 '갑'이 되고, 이전지인 의성군은 그렇게 만만한 '을'로 보이가"라면서 5일 대구시가 밝힌 입장문을 겨냥해 "의성군민과의 약속을 무시하는 처사이자, 주민을 현혹하기 위한 눈속임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대구시가 밝힌 입장문에 나열된 '군위는 화물터미널, 의성은 물류창고만', '경제자유구역' '자유무역지대' 등을 거론하면서 "이런 계획이 대구시장이 말하는 경제물류공항인지 묻고 싶다"면서 "대구시가 홍보하던 '인천공항 항공물류의 20%', '중·남부권 중추 공항을 만들겠다'는 말은 단순히 정치적이고 정무적인 수사에 불과한 것은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또 이들은 "의성은 물론 경북 전체의 발전과 또 대구와의 상생을 위해 소음을 감수하면서까지 신공항 이전사업에 앞장서 왔지만, 대구시는 군민은 안중에도 없는 듯한 일방적인 행정으로 답했을 뿐"이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따라서 "의성군민은 화물터미널 없는 신공항을 강력히 반대한다"면서 "공동합의문에 명시된 항공물류의 핵심 시설은 화물터미널이며, 합의문 어디에도 대구시가 말하는 '공항시설법'과 '물류시설법'이 명시돼 있지 않는 만큼, 화물터미널이 약속대로 의성군에 배치되지 않는다면 신공항 이전을 강력히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의성군수의 모든 공항 업무 중지 △5만 군민과 60만 출향인 대상 공항이전 반대서명운동 전개 △대구시가 추진하는 모든 일정에 대응하는 대규모 집회 추진 등의 입장을 분명히 했다.

박정대 위원장은 "알맹이는 대구시와 군위군이 다 가져가는 것이 무슨 상생인가? 화물터미널이 의성군에 배치되지 않는다면 강력한 공항 이전 반대는 물론, 공항 관련 업무에 어떠한 협조도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마창훈기자 topgun@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마창훈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Notice: Trying to get property of non-object in /home/yeongnam/public_html/web/view.php on line 499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