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 '모빌리티캠퍼스' 출범으로 인재양성·지역상생 업그레이드

  • 노진실
  • |
  • 입력 2024-02-20 08:00  |  수정 2024-02-20 09:41  |  발행일 2024-02-20 제16면
교육동·연구동 등 인프라 구축
상주 재학생 500명 확대 계획

ㅇ
계명대 달성캠퍼스(달성군 유가면 소재)에서 모빌리티캠퍼스 출범식이 열렸다. <계명대 제공>

계명대가 대구시 5대 신산업과 연계해 미래모빌리티 산업의 성공적인 정착과 확산을 뒷받침하기 위해 계명대 달성캠퍼스를 모빌리티캠퍼스로 조성하기로 했다.

지난달 31일에는 각계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계명대 모빌리티캠퍼스 출범식이 열렸다.

계명대는 2009년 12월 LH공사로부터 달성캠퍼스(달성군 유가면 용리 대구테크노폴리스 내 소재) 부지 18만4천689㎡를 매입해 2013년 스포츠과학연구센터, 산학과학기술센터 등을 준공하며 달성캠퍼스를 조성했다. 2016년에는 지상 2층 연면적 1천295.81㎡ 규모의 연구실, CAD실험실, 디자인실, 강의실, 세미나실 등을 갖춘 연구동과 지상 1층 연면적 777.6㎡ 규모로 연구실, 공동장비 보관실 등을 갖춘 실험동을 준공해 자동차 관련학과 수업과 실습장으로 활용해 왔다.

이를 활용해 계명대 달성캠퍼스는 지능형 교통체계를 기반으로 하는 지능형자동차, 자작자동차, 태양열 주행자동차 등의 주행 성능시험장으로 이용하며 모빌리티 산업의 역량을 키워왔다.

이번 모빌리티캠퍼스 출범식은 지금까지의 인프라를 바탕으로 지역의 지자체, 기업, 대학 간 개방적 협력을 통해 기업 성장 및 유치, 취업 연계, 지역 정주의 선순환 생태계를 실현하기 위한 것이다.

계명대는 모빌리티캠퍼스에 향후 7년간 교육동, 연구동, 기업복합공간동 등 복합동과 UAM Veriport 등의 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모빌리티대학을 설립해 모빌리티 소프트웨어학과, 모빌리티 소재부품학과, 항공물류학과, 철도학과 및 융합전공 운영으로 실전형 고급인재를 양성하고, 상주 재학생 규모를 500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2023년에 설치한 이모빌리티전동화기술센터를 국가연구개발사업 수주와 자율주행시험장 업그레이드를 통해 이모빌리티연구소로 격상하고, 연구 규모 및 분야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이와 함께 모터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으로 모빌리티 분야 재직자 교육을 연 500명에서 1천명으로 확대해 지역산업과 연계한 모빌리티 거점기관으로 자리매김해 나갈 예정이다.

계명대는 지난해 4월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어갈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지역의 70여 개 기업체들과 손잡고 산학협력 협정 체결을 하기도 했다.

신일희 계명대 총장은 "미래 모빌리티 산업은 자동차에 국한된 산업이 아니라 여러 기술과 문화가 집약·결합된 산업으로 지자체와 기관, 기업, 대학 등이 힘을 합친다면 그 발전 가능성은 무궁무진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계명대는 지역이 필요로 하는 인재, 지역에서 일하고 싶어 하는 인재를 육성하는 데 그 역할을 다하고, 지역과 함께 성장하고 발전하는 대학이 되기 위해 역량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노진실기자 know@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노진실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