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가톨릭대, 태국·베트남 대학서 '경북도 한국어 말하기 대회'

  • 노진실
  • |
  • 입력 2024-03-25 08:07  |  수정 2024-03-25 08:10  |  발행일 2024-03-25 제13면
경주유산·독도 등 주제 소개
K-pop댄스 축하 무대 호응

2024032401000762100032341
최근 태국 랑싯대학교와 베트남 후에외국어대학교에서 '경북도 한국어 말하기 대회'가 열렸다. <대구가톨릭대 제공>

대구가톨릭대는 최근 경북도, 경북문화재단과 함께 태국 랑싯대학교, 베트남 후에외국어대학교에서 '경북도 한국어 말하기 대회'를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한국어 말하기 대회는 경북도 자매우호 도시의 학생들에게 경북의 문화를 소개하고, 지역 간 국제교류 활성화를 위해 개최됐다. 대구가톨릭대는 교내 산학협력단과 인문도시사업단이 협력해 프로그램을 주관했다.

태국 랑싯대학교에서는 한국학 세미나와 한국어 말하기 대회 순으로 행사가 진행됐다. '태국 내 한국어 교육의 현황과 미래'를 주제로 한 세미나에는 태국 전역의 거점 대학 한국어과 교수가 참여했다. 세미나에 이어 '경북도'를 주제로 말하기 대회가 진행됐다. 태국 학생들은 △안동 사과와 하회마을 △호미곶 상생의 손 △경주 문화유산과 관광지 등을 주제로 한국어 실력을 선보였다. K-pop 댄스와 한국 전통 부채춤 등 축하 무대도 이어졌다.

베트남 후에외국어대학교에서 열린 한국어 말하기 대회는 △안동식혜 △헛제삿밥 유래와 요리법 △독도의 위치와 역사 △대구 김광석 거리 등의 주제로 진행됐다. 대회 후에는 역시 K-pop 댄스와 노래, 퀴즈쇼도 선보여 큰 호응을 얻었다.

대구가톨릭대 한국어문학과 박진욱 교수는 "태국과 베트남의 우수한 대학에서 말하기 대회를 갖고, 이를 통해 경북과 대구가톨릭대를 알리게 돼 기쁘다"며 "두 대학 모두 한국어과 학생들이 500명이 넘는 학교인 만큼 향후 국제교류와 협력 사업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노진실기자

기자 이미지

노진실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