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러프린터로 5만원 권 위조지폐 만들어 판매·유통 일당 18명 검거

  • 박용기
  • |
  • 입력 2024-05-22 14:28  |  수정 2024-05-22 14:49  |  발행일 2024-05-23 제8면
미성년자 5명 포함…제조책 등 5명 구속
필리핀 도주한 총책 현지 검거 송환 절차
2024052201000741700031331
컬러프린터기로 제직한 5만원 권 위조지폐<구미경찰서 제공>

컬러프린터기로 5만 원 권 위조지폐를 만들어 전국에 판매·유통한 일당이 경찰에 검거됐다.

경북 구미경찰서는 5만 원권 지폐 3억 2천만 원 상당을 위조해 유통한 총책 A씨 등 일당 18명을 검거해 이중 제조책 B씨 등 5명을 구속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 수사 직후 필리핀으로 도주한 A씨는 현재 현지에서 검거돼 송환 절차를 밟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 1∼3월 사이 5만 원권 위조지폐 6천374매를 제조해 유통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필리핀으로 도주한 A씨는 또 도피 자금이 필요해지자 국내에 있는 공범 B씨 등에게 위조지폐 제조·판매 방법을 알려주고 이들에게 2억 원 상당의 위조지폐를 제조ㆍ판매하도록 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5만 원권 지폐를 위조해 판매하기로 공모하고 주거지에서 컬러프린터를 이용해 지폐를 위조한 후 SNS에 광고를 올리는 방식으로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판매 당시 위조지폐임을 알려 구매자들도 사용할 수 없는 위조지폐임을 알고 있었다. 이로 인해 위조지폐를 불법 거래에 이용하는 등 추가 범죄 정황이 확인되기도 했다. 구매자 중에는 미성년자가 5명 포함됐으며 다른 한 명은 검거 당시 마약을 소지하기도 했다.

미성년자인 C씨 등은 인터넷 도박으로 수천만 원의 빚을 지게 되자 이를 갚기 위해 위조지폐 구매 후 이를 재 현금화하기 위해 모텔 등지에서 사용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검거됐다.

박병대 구미경찰서 수사2과장은 "추가 공범과 여죄를 자세히 수사해 화폐 유통질서와 경제질서를 교란하는 화폐위조범죄에 엄정 대응할 것"이라며 "화폐 위조범들이 주로 재래시장 등을 피해대상으로 삼는다는 점에서 소상공인들이 현금 거래 시 홀로그램 등을 좀 더 주의 깊게 살펴봐 달라"고 했다.

박용기기자 ygpark@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박용기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