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읍성 성벽에서 통일신라 팔부중상 면석 3점 발견

  • 송종욱
  • |
  • 입력 2020-02-21   |  수정 2020-02-21
통일신라시대 석탑에 사용된 팔부중상 면석 3점 기단석으로 재사용.
팔부중상 다른 나라 유례없는 통일신라시대 석탑에서 사용된 부조상
2020022101000913600038251
경주읍성 5구간 항공사진.
2020022101000913600038252
경주읍성에서 발견된 팔부중 가운데 북쪽의 긴나라·마후라가.

【경주】 경주시와 한국문화재재단은 조선시대에 축조된 경주읍성 동북쪽 성벽에서 통일신라시대 석탑에 사용된 팔부중상(八部衆像) 면석 3점이 기단석으로 재사용됐음을 확인했다고 21일 밝혔다.

팔부중은 불법을 수호하는 여덟 신인 천(天)·가루라·용·야차·건달바·아수라·긴나라·마후라가를 통칭한다.
아울러 불교에서 인간 이외 다양한 존재를 일컫는 용어이기도 하다.

팔부중상 면석은 다른 나라 탑에서는 유례를 찾을 수 없다. 오직 통일신라시대 석탑에서 창안된 독특한 부조상이다.

이번에 확인된 팔부중상은 긴나라·마후라가를 새긴 북쪽, 아수라·건달바를 표현한 남쪽, 야차와 용이 남은 동쪽 부분이다.
천과 가루라가 있는 서쪽 면석은 나타나지 않았다.
면석 너비는 75㎝, 두께는 약 20㎝다. 길이는 북쪽 148㎝, 남쪽 184㎝, 동쪽 166㎝로 조금씩 다르다.

조사단은 “팔부중은 8세기 작품과 비교하면 정교하지 않으며, 천의(天衣) 자락 날림이 부자연스럽고 손 모양이 변형된 점으로 미뤄 9세기 중반에 제작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 면석이 동일한 석탑에서 나온 것은 맞다”며 “경주지역에 있는 팔부중상 부조 석탑과 탑재 중 동일한 도상(圖像)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2020022101000913600038253
경주읍성에서 나온 팔부중 가운데 남쪽의 아수라·건달바(위쪽)와 동쪽의 야차·용(아래쪽).


팔부중상 출토 지점은 성벽에 덧대어 만드는 구조물인 ‘치(雉)’ 기단석 가장 아래쪽으로, 기단 북쪽과 동쪽 모서리를 연결하는 형태로 면석을 놓았다.
치는 현재 기초석과 기단석만 남았다. 기초석 범위는 동서와 남북 길이 모두 11m이며, 기단석은 길이 10m, 너비 8m다.
기단에는 팔부중상뿐만 아니라 탑 부재와 건물 주춧돌 등이 사용됐다.

재단 관계자는 "경주읍성은 고려시대에 처음 조성했지만, 치는 조선시대에 만들었다”며 “성벽에 사용된 팔부중상은 당시 불교에 대한 인식과 사상적인 면을 보여주는 귀중한 자료”라고 강조했다.
송종욱기자 sjw@yeongnam.com

문화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