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교육청, 교육부에 도내 학교 개학 연기 요청

  • 피재윤
  • |
  • 입력 2020-02-22   |  수정 2020-02-22

경북교육청이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가 급속히 확산되자 도내 학교 개학 연기를 교육부에 신청했다.

22일 도 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유치원과 초중고, 특수학교 등 각급 학교의 개학을 1주일 연기할 수 있도록 교육부에 학사일정 조정 협의를 요청했다.

이 같은 요청은 이날 오전 임종식 교육감이 각 시군 교육지원청 교육장과 가진 영상회의에서 거론 의견을 종합한 것으로 전해졌다.

교육부의 결정은 빠르면 23일 이전에 나올 전망이다.

도 교육청은 애초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지역에 대한 개학 연기 여부를 검토했다가 지역사회 전파가 가속화되면서 도내 모든 학교의 개학 연기를 건의한 것이다.

한편 도 교육청은 비상대책반 운영을 모든 부서가 참여하도록 확대 개편하고 확진자 발생지역과 인근 지역에 근무하는 교직원들도 가급적 외출과 이동을 최소화하도록 지시했다.
피재윤기자 ssanaei@yeongnam.com

교육/과학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