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텍 화학공학과, 전국 대학교 2020학년도 교수 11명 배출

  • 김기태
  • |
  • 입력 2020-04-13   |  발행일 2020-04-14 제13면   |  수정 2020-04-13
2020041301000470300019121
포스텍 전경

【포항】포스텍은 13일 포스텍 화학공학과 졸업생 11명이 한양대 등 전국 대학교에 2020학년도 교수로 임용됐다고 밝혔다.


올해 교수로 임용된 졸업생은 강남대 강민 교수, 경북대 임창용·조윤기 교수, 경일대 황형진 교수, 금오공과대 김현호 교수, 아주대 황종국 교수, 전북대 김민 교수, 중앙대 조창신 교수, 충남대 임종철·이재원 교수, 한양대 장윤정 교수 등 2020학년도 상반기까지 모두 11명이다.


지난해 11명의 교원 배출에 이어 올해도 단일학과 동문이 동시에 교수로 임용된 것은 이례적으로 포스텍 교육적 성과가 대외적으로 인정받고 있다는 것으로 평가된다. 


경북대 임창용 교수는 “학부 시절 공부의 목적을 잊고 방황할 때, 고민을 들어주고 조언해 준 지도 교수님의 도움으로 대학원에 진학했다”며 “교수와 학생 비율이 전국 최고인 포스텍의 장점과 화공과의 세계적인 교수님들, 하고 싶은 연구를 할 수 있는 실험환경, 그리고 이를 뒷받침 해준 행정조직까지 세박자가 맞아떨어지는 조직은 전국 어디를 둘러봐도 없었다”고 말했다.


중앙대 조창신 교수는 “포스텍은 학교에서 연구를 수행할 때 자유도가 높고, 정해진 목표치 또는 제한된 방향이 있지 않아서 창의적인 연구가 가능하다”며 “학부에서 경험한 다양한 실험 과목과 현장 학습 프로그램들 그리고 학교에서 지원해준 해외 연수 프로그램 등이 교수로 성장할 수 있는데 큰 도움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연구 장비, 방사광가속기 등의 연구환경이 정말 좋았다는 것을 졸업하고서야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포스텍 화학공학과 차형준 주임교수는 “교수로 성장한 동문들을 축하하며 포스테키안으로서 교육과 연구에서 탁월한 성과를 보이며 사회에 기여하는 진정한 교수가 되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기태기자 ktk@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교육/과학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