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오성고 3학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인근 5개 고교도 등교 중지

  • 최미애
  • |
  • 입력 2020-05-27   |  수정 2020-05-27
대구오성고.jpg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대구 오성고 (네이버 지도 캡처)

2차 등교개학일인 27일 대구 수성구 오성고에서 고3 학생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이 학생은 고3 등교 수업 다음날인 21일 나이스 자가진단시스템으로 등교 중지 안내를 받았다. 학생의 체온은 정상이었으나 기침 증상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24일까지 이 학생은 자율보호격리를 하다가 25일 등교했다. 이날 담임 교사가 기침 증상이 있는 것을 보고 학생을 일시적 관찰실로 옮겼고, 학부모에게 연락해 하교 후 바로 검사를 받도록 했다. 학생은 26일 코로나 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까지 역학조사 결과 해당 학생은 학교 내에서 급식시간 외에는 마스크를 착용했고, 같은 반 학생 외에는 밀접접촉자가 거의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확진자가 나오면서 오성고는 원격 수업으로 전환했다.
그러나 하교 후 다른 학교에 다니는 학생들과 접촉한 사실이 드러나 이들 학교에서 진행 중인 등교수업을 중지하고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 등교 수업을 중지하는 학교는 남산고, 능인고, 시지고, 중앙고, 경북예고다.
확진 학생 발생에 따라 대구시교육청은 대구시 방역당국과 보건소와 이날 새벽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확진자가 발생한 오성고에는 시설방역과 접촉자에 대한 검체검사도 실시할 예정이다.
최미애기자 miaechoi21@yeongnam.com

교육/과학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