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다 잡은 2승 홈런 한방에 놓쳐…시즌 첫 '퀄리티스타트'로 위안

  • 권혁준
  • |
  • 입력 2020-08-12   |  수정 2020-08-12
BBA-BBN-BBO-SPO-MIAMI-MARLINS-V-TORONTO-BLUE-JAYS
류현진이 12일(한국시각)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살렌필드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투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홈 개막전'에서 다잡은 2승을 눈 앞에 두고 놓쳤다. 다만,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수확해 위안으로 삼았다.

류현진은 12일(한국시각)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살렌필드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2피안타(1피홈런)·2볼넷·7탈삼진·1실점을 기록했다.

올 시즌 최다 이닝을 소화하며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를 달성하는 등 완벽한 투구를 선보였다. 류현진은 평균자책점도 5.14에서 4.05로 크게 떨어뜨렸다.

5회까지 침묵하던 토론토 타선은 6회말 공격에서 보 비셋이 3점 홈런을 쳐 3-1로 단숨에 역전했다. 이 홈런 한방으로 류현진에겐 승리투수 요건도 선사했다.

토론토는 이어 7회에도 주자 1·2루 상황에서 비지오의 중전 안타로 1점을 더 보태 4-1로 리드했다.

하지만, 토론토는 9회초 투아웃 상황에서 마이애미 서벨리로부터 동점 스리런 홈런을 얻어 맞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류현진의 승리 투수 요건도 한 방에 날아가는 순간이었다.
권혁준기자 hyeokjun@yeongnam.com

스포츠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