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찜닭골목' 안동구시장, 하늘에 빛을 밝히다...하늘로드 등 조명 쇼 연출

  • 피재윤
  • |
  • 입력 2021-09-13   |  발행일 2021-09-14 제8면   |  수정 2021-09-13 11:26
경관디자인 사업 마무리 운영 돌입
0913_원도심_랜드마크_구시장_경관디자인_사업_마무리_(3)
경북 안동구시장이 현대적 조명과 함께 재탄생했다.<안동시 제공>
0913_원도심_랜드마크_구시장_경관디자인_사업_마무리_(6)
경북 안동구시장이 현대적 조명과 함께 재탄생했다.<안동시 제공>
0913_원도심_랜드마크_구시장_경관디자인_사업_마무리_(9)
경북 안동구시장이 현대적 조명과 함께 재탄생했다.<안동시 제공>

찜닭 골목으로 유명한 경북 안동구시장이 현대적 조명과 함께 재탄생했다. 입구 게이트부터 하늘 로드·사거리 조형물·구간별로 설치된 바닥 조명에서 화려함과 은은함이 가미된 조명 쇼가 연출된다.

안동시는 추석 연휴를 앞둔 13일부터 관광객 유치를 위해 추진한 안동구시장 경관디자인 사업을 마무리하고 전격 운영에 들어갔다. 가장 큰 변화는 시장의 얼굴이라고 할 수 있는 게이트 6곳을 새롭게 단장한 것.

통행량이 가장 많은 서문과 남문은 전통한옥의 아름다운 곡선미와 안동의 숨결이 담긴 기와 형태에다 안동찜닭을 연상시키는 닭의 형상을 입체감 있게 담았다.

게이트에 설치된 LED 전광판에는 주·야간 안동 홍보영상을 송출해 시장을 찾는 방문객을 반길 예정이다.

상점들의 간판을 가리고 통행에 지장을 주던 게이트도 깔끔하게 단장했다.

북 1문·북 2문·남 2문의 기존 구조물을 과감히 철거하고 단일형 지주 형태로 설치해 개방감을 높이고 문자와 패턴조명을 설치해 야간 시인성도 확보했다.

구시장 천장도 확 달라졌다. 내부 아케이드 아래 낡고 축 늘어져 눈에 거슬리던 차양막을 걷어내고 산뜻한 푸른 색감의 하늘 로드로 교체했다.

주간에는 높고 청명한 안동 하늘을 만끽할 수 있고 야간엔 하늘 로드를 따라 연출되는 경관조명을 통해 색다른 볼거리가 제공된다.

찜닭 골목 중앙사거리는 구시장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탈바꿈한다.

안동의 역사와 문화, 자연이 뿌리내린 원도심의 발전을 기원하는 의미로'성장의 나무'경관 조형물에 원형 LED를 설치해 웅장함을 자아내는데, 서문과 함께 구시장의 핵심 랜드마크 역할을 할 전망이다.

안동구시장에서는 전통시장 특유의 먹거리와 장보기·군것질·의류·액세서리·특산품 구입까지 모든 것이 가능하다. 골목마다 그림자 조명과 스타조명·고보조명을 따라가며 시장 구석구석 재미있는 투어를 할 수 있도록 라이팅 로드도 조성했다.

아동복 코너에 인접한 새안동백화점 뒷골목은 안동 대표 캐릭터를 넘어 글로벌 콘텐츠로 자리 잡은 엄마까투리 포토존을 설치해 어린이들뿐만 아니라 친구·연인·가족들이 추억을 남길 수 있는 장소로 꾸몄다.

특히 전체 공정의 80% 이상을 영업이 종료된 늦은 밤부터 이른 새벽 시간까지 야간작업으로 진행해 구시장 상인들의 영업피해를 최소화하고 시장 이용객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했다.

정유성 안동구시장 상인회장은"깨끗하고 밝아진 시장의 시설만큼이나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친절한 방문객 맞이에 모든 상인이 최선을 다하겠다. 구수하고 정이 넘치는 안동 구시장으로 방문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방영진 안동시 관광진흥과장은 "전통과 현대적 감성이 어우러진 안동구시장 경관디자인 개선사업이 원도심 상권 활성화와 관광객 유치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1천만 관광도시에 걸맞은 관광정책 사업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피재윤기자 ssanaei@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경제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