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지환, 팀 패배에도 펄펄 날았다.

  • 홍석천
  • |
  • 입력 2023-06-19 12:04  |  수정 2023-06-19 12:04  |  발행일 2023-06-19
안타없이 볼넷으로 득점도 성공
내외야 오가며 슈퍼캐피 선보여
배지환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리츠에서 뛰고 있는 배지환이 수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배지환, 팀 패배에도 펄펄 날았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배지환이 수비에서 펄펄 날았다. 팀 패배로 빛이 발하긴 했지만 그야말로 슈퍼캐치였다.

배지환은 19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아메리칸 패밀리 볼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 원정 맞대결에 2루수, 1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 1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안타는 없었지만 볼넷을 얻어내며 4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했다.

배지환은 3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두 번째 타석에서 볼넷을 얻어내는데 성공했다. 그리고 후속타자 브라이언 레이놀즈의 투런홈런에 홈을 밟았다.

배지환은 특히 수비에서 빛이 났다. 2-0으로 앞선 4회말 2사 3루에서 루이스 유리아스(밀워키)가 친 타구가 투수를 맞고 2루수 쪽으로 굴절됐다. 이때 배지환은 침착하게 타구를 처리했다.

배지환은 경기 후반 2루수에서 중견수로 수비 위치를 이동해 또다시 눈부신 외야 수비를 선보였다. 2-2로 팽팽하게 맞선 8회말 1사 만루 라이멜 타피아(밀워키)가 친 안타성 타구를 쳤고, 이 순간 배지환이 날아올랐다. 아메리칸 패밀리 필드의 가운데 담장에 몸을 부딪혀가며 타구를 잡아냈다.

배지환이 내외야를 오가며 탄탄한 수비들을 선보였으나, 피츠버그의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피츠버그는 8회말 배지환의 호수비에도 불구하고 4실점을 기록했고, 2-5로 패하며 6연패의 늪에 빠졌다.
홍석천기자 hongsc@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스포츠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