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경 뮤지컬 '박서생' 연출가 이정남 "철학·사상 담은 노랫말 많은 고민"

  • 피재윤
  • |
  • 입력 2023-08-24  |  수정 2023-08-24 07:26  |  발행일 2023-08-24 제9면
3D 비디오 프로젝션 매핑 접목…박서생 역동적인 삶 더 역동적으로 살렸다

이정남
이정남 연출가

국내 최초로 실경뮤지컬에 3D 비디오 프로젝션 매핑을 접목, 연극계에 파란을 일으켰던 연출가 이정남씨가 조선 최초의 통신사로 일본에 다녀온 박서생 이야기를 비디오 매핑을 접목한 산수실경 뮤지컬로 제작했다.

박서생은 경북 의성 출신으로 태평성대를 이룬 조선 세종 때 최초의 통신사로 두 번에 걸쳐 일본을 다녀온 인물이다. 이 감독은 박서생의 역동적인 삶에 비디오 프로젝션 매핑을 접목했다.

그는 "박서생은 통신사로 일본을 다니며 보고 듣고 기록한 경험을 바탕으로 수차를 만들어 농사기술의 혁신을 불러온 인물"이라며 "그의 진취적 기상과 정신을 스토리텔링해 25곡의 뮤지컬 넘버로 재조명했다"고 설명했다.

의성 비안 출신인 율정 박서생은 비안 박씨 5세손으로 추정되는 인물이다. 태종 때 장원급제를 하고 세종 때 사헌부 대사헌·성균관대사성·판안동대도호부사를 지냈다.

이 감독은 "현재 박서생의 기록 대부분이 사라져 출생과 사망이 미상이다. 그의 업적은 세종실록에 미미하게 남아 있어 작품을 집필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고 토로했다.

뮤지컬 박서생은 음악적인 부분에 가장 공을 많이 들인 작품이다. 이 감독은 "박서생의 삶을 스토리화하고, 그의 철학과 사상을 담은 노랫말을 만들기 위한 고민이 많았다. 그 노랫말에 다시 곡을 붙이는 데도 꽤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했다.

태평성대를 이룬 세종 때의 이야기여서 사건, 갈등 요소들이 많지 않아 전체 이야기를 구성하는 데도 어려움이 있었다고 한다. 그럼에도 이 감독은 40여 명의 뮤지컬 전문배우와 함께 극의 완성도를 높였다.

이 감독은 "뮤지컬 박서생에 여러 가지 영상기술을 도입했는데, 장면과 장면을 이어주는 부분에 비디오 프로젝션 매핑 기술을 접목, 무대 세트에 투사한다. 이 영상들이 볼거리"라고 말했다.

피재윤기자 ssanaei@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문화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