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모빌리티 데이터산업 활성화 국제 세미나 열려

  • 손선우
  • |
  • 입력 2023-11-14 11:21  |  수정 2023-11-14 11:21  |  발행일 2023-11-14
21일 오후 대구디지털혁신진흥원서
독일항공우주센터, 한국자동차연구원 등과 공동주최
EU 데이터 거래 진출과 협력 방안 모색
2023111401000461200017971
국제 데이터 세미나 포스터. <대구시 제공>


대구시는 모빌리티 데이터 산업 활성화를 위해 오는 21일 '국제 데이터 세미나'를 연다. 대구시와 독일항공우주센터(DLR), 한국자동차연구원이 공동 주최하고 대구디지털혁신진흥원이 주관하는 행사다.

이번 세미나는 가이아-X(유럽연합 집행위원회의 데이터 생태계 구축 프로젝트)와 카테나-X(독일 자동차 제조사와 부품사 참여 데이터 생태계) 구축·운영에 핵심 역할을 담당하는 DLR 전문가와의 파트너십 구축과 협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세미나는 1부와 2부로 나뉜다. 1부에선 가이아-X와 국내 모빌리티 플랫폼 주제의 전문가 강연과 국내 자동차 데이터 생태계 활성화 전략, 국내 자율주행 오픈소스&데이터 프로젝트 사례의 주제 강연, 대구시 모빌리티 데이터 산업의 발전방향 등에 대한 토론이 이어진다.

2부는 국제 데이터 파트너쉽 구축 주제의 전문가 발표, 가이아-X·카테나-X 모빌리티 국제협력, 모빌리티 데이터시장 R&D(연구개발) 프로젝트 국제협력에 대한 강연과 한국과 독일 간 모빌리티 데이터 생태계 조성 협력을 위한 토론 순으로 진행된다.

특히 열린 토론(대구시 모빌리티 데이터 산업발전 방향/ 한국-독일간 모빌리티 데이터 생태계 조성협력)에선 가이아-X에 참여하고 독일과 기술협력을 맺으며 독일 하노버 산업박람회에도 참여했던 국내 데이터 기업들도 참여한다. 이들 기업은 글로벌 데이터 거래 진출 및 국제협력에 대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최운백 대구시 미래혁신성장실장은 "대구 기업들이 EU 데이터 프로젝트 경험을 공유해서 글로벌 데이터 거래 시장에 진출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세미나에 관심 있는 이들은 오는 20일까지 접수사이트(https://forms.gle/5SEFVgqGascUzJKv5)를 통해 사전 등록하면 참석 가능하다.

손선우기자 sunwoo@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손선우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경제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