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립·다세대도 가능…대구 북구청, 노후 공동주택 보수 지원

  • 이승엽
  • |
  • 입력 2024-01-31 09:09  |  수정 2024-01-31 09:09  |  발행일 2024-01-31
지원대상 20세대 이상서 8세대로 확대
도로 및 CCTV, 하수도 보수 등 21개 항목
2024013101000968800039231
대구 북구청 전경. 구청 제공.


대구 북구가 노후 공동주택 보수에 나선다. 올해는 소규모 연립·다세대주택에도 지원이 가능해져 보다 실질적인 환경 개선 효과가 기대된다.

지원 대상은 8세대 이상, 준공 후 10년 이상 경과한 공동주택이다. 단지 내 노후화된 공용시설 수리·보수비용에 대해 사업비의 70% 범위 내 지원한다, 지원 부문은 단지 내 도로·보도 보수, 하수도 준설, CCTV 설치 및 보수 등 21개 항목이다.

올해는 기존 20세대 이상에서 8세대 이상으로 지원 대상을 확대했다. 주거환경이 열악한 다세대·연립주택에도 지원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이를 위해 2020년 말 관련 조례를 개정했다.

북구는 지난해 2억5천만원을 들여 공동주택 21개 단지에 옥상 방수, 어린이놀이터 보수 등을 진행했다. 올해에도 비슷한 규모로 신청 단지를 모집 중이다.

신청서류 및 자세한 내용은 북구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는 2월29일까지 주소지 행정복지센터로 접수하면 된다. 신청 후 현장 조사와 공동주택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4월 중 지원 단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이승엽기자 sylee@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이승엽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