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포유 커버 스토리] 청룡 기운 받으러 구룡포로 팔공산으로…"새해 건강福 많이 받으세요"

  • 노진실
  • |
  • 입력 2024-02-09  |  수정 2024-02-09 08:39  |  발행일 2024-02-09 제12면
연휴기간 대구경북 당일치기 코스
KakaoTalk_20240205_104017655
포항 구룡포의 푸른 바다.
다양해진 삶의 분위기가 명절 문화와 분위기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명절의 가치와 의미를 존중하지만, 전통적인 명절을 넘어 개성 있게 연휴를 보내려는 이들이 늘고 있는 것. 명절에 나 홀로 혹은 가족과 함께 여행을 떠나거나 재충전의 시간을 보내는 사람들도 적지 않다. 올해 설날은 주말인 토요일이다. 대체공휴일(12일)까지 더하면 설 연휴는 나흘 정도다.

연휴 기간이 긴 편은 아니어서 장거리 여행보다 단거리 여행이나 당일치기 나들이에 나설 사람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롯데멤버스가 지난달 17∼18일 리서치 플랫폼(라임)을 통해 20대 이상 남녀 2천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연휴가 길지 않은 탓에 당일치기 나들이(14.1%)나 지인·친구모임(11.4%), 호캉스(5.2%) 등을 하며 연휴를 보내겠다는 답변이 눈에 띄었다. 명절을 혼자 보내겠다는 사람도 적지 않았다. 조사 대상의 20.2%가 설 연휴를 혼자 보내겠다고 답했다. 대구경북에서 하루이틀 만에 소화할 수 있는 나들이 코스는 어떤 곳이 있을까. 테마별로 정리했다.

동성로·김광석길 산책부터
미술관이나 공연 관람까지
가볍게 연휴 즐길거리 많아
도시철도 연계 관광도 추천

◆설 연휴 도시철도 대구 나들이

짧은 연휴를 보내는 데 있어 '도시철도 나들이'는 최고의 선택이 될 수 있다. 가성비가 좋은 것은 물론이다. 도시철도에서 산책 겸 걸어서 이동을 해보는 것이다.

대구는 도시철도 1~3호선을 타고 갈만한 곳이 많은 도시다. 자연도, 문화도, 역사도, 쇼핑도 도시철도를 이용해 편하게 보고 즐길 수 있다. 평소 출퇴근을 위해 타고 다니던 도시철도를 '짧은 여행'을 위해 탄다고 생각하면 기분부터 달라진다. 도시철도 여행을 통해 이 도시의 다채로움과 아름다움을 새삼 발견해볼 수 있을 것이다.

우선 대구도시철도 1호선 '대명역'에서는 앞산해넘이전망대에 가볼 수 있다. 또 '동촌역'에서는 동촌유원지, '대구역'에서는 대구문학관과 향촌문화관으로 걸어서 이동할 수 있다. 1호선 '중앙로역'은 대구 최대 번화가인 동성로와 맞닿아 있다.

대구도시철도 2호선을 이용해서 갈 수 있는 곳도 많다. 2호선의 종점인 '문양역'에서는 도시 속 자연을 만나볼 수 있다. 역사에서 걸어서 갈 수 있는 곳에 등산을 할 수 있는 산이 있다. 문양역과 가까운 '마천산'은 2~3시간가량 등산을 하면서 자연을 느끼기에 딱 알맞다. 문양역에서는 대구둘레길 제8코스인 '문양강창길'을 걸어볼 수도 있다.

대구시민을 비롯해 많은 관광객들이 찾고 있는 '김광석 다시 그리기 길'은 2호선 '경대병원역'과 가깝게 위치해 있다. 방천시장 골목길에 조성된 이 거리는 많은 이들이 사랑한 가수 고(故) 김광석을 추억하기 위해 조성됐다. 골목길에서는 김광석과 그의 노래를 담은 벽화와 조형물을 만나볼 수 있다.

지상철인 대구도시철도 3호선을 타고서는 어디를 가볼 수 있을까. '수성못역'에 내려서는 도심 속 휴식처인 수성못으로 나들이를 가볼 수 있다. '달성공원역' 인근에는 바로 대구예술발전소가 있다. 대구 중구 수창동에 위치한 대구예술발전소는 지역 근대산업유산인 옛 KT&G 연초제조창을 리모델링해 만든 복합문화시설이다.

2호선 '청라언덕역'이나 3호선 '서문시장역'을 이용해서는 대구 최대 전통시장인 서문시장을 쉽게 찾아갈 수 있다. '대봉교역'에 내려서는 신천을 따라 산책을 해볼 수 있다.

KakaoTalk_20240205_102534804
영화 '리틀 포레스트' 촬영지 군위 '혜원의 집'.
KakaoTalk_20240205_102609849
'레트로' 여행을 즐겨볼 수 있는 군위 화본역.
◆대구경북 '테마 봄 여행'

해외나 장거리 여행이 부담스럽다면 하루나 이틀 정도 시간을 내 근교로 '봄 여행'을 다녀오는 건 어떨까.

대구경북엔 다양한 테마로 봄 여행을 즐길 수 있는 장소가 곳곳에 있다. '산'을 좋아한다면 지난해 국립공원으로 승격한 팔공산으로 나들이를 다녀올 수 있다. 대구 도심에 위치한 앞산도 당일치기로 충분히 다녀올 수 있는 곳이다. 구미의 금오산도 등산로 초입에 있는 저수지 주변과 산책로에서 산 기운을 느끼며 걸어보기에 좋은 곳이다. 경북 북부지방에서는 백두대간의 뛰어난 자연과 수려한 산세를 만나볼 수 있다.

부담 없이 가족 나들이를 하기에는 '공원'만한 곳이 없다. 대구 달성군 송해공원과 달서구 두류공원, 동구 봉무공원, 서구 이현공원 등에서는 겨울이 끝나고 초봄에 들어선 자연을 만끽하며 산책을 즐길 수 있다.

'레트로·힐링'이 테마라면 대구 군위군을 추천한다. 지난해 7월 대구로 편입된 군위에서는 여행객들이 좋아할 만한 명소들을 발견할 수 있다. 영화 '리틀 포레스트' 촬영지인 '혜원의 집'과 그곳에서 그리 멀지 않은 '화본역·화본마을' 등에서는 힐링과 레트로를 테마로 이른 봄 여행을 다녀올 수 있다. 대구 도심에서도 향촌동 등 옛 모습이 남은 골목을 따라 걸으며 레트로 여행을 할 수 있는 곳을 찾아볼 수 있다.

'봄 바다'를 보러 경북 동해안으로 떠날 수도 있다. 대구에서 가장 가깝게 바다를 만날 수 있는 '포항'에는 바닷가 주변으로 다양한 명소들이 있다. 특히, 포항 구룡포는 바다는 물론 근대문화역사거리, 구룡포도서관 등 가볼 만한 곳이 많아 매력적인 여행지다. '야경'을 따라 봄 여행을 가보는 것도 좋다. 대구의 앞산전망대나 경주의 동궁과 월지 등에서는 은은하게 빛나는 빛과 함께 '야경' 투어를 할 수 있다.

2024020501000117500004544
◆문화예술과 함께하는 설 연휴

이번 설 연휴에는 평소 시간이 없어 즐기지 못했던 문화예술을 즐기면서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내보는 것도 좋겠다. 연휴 기간 찾아가 볼 만한 문화예술기관이 대구 곳곳에 있다. 미술관과 박물관 등은 연휴 기간에도 문을 연다. 단, 설날 당일에는 휴관하는 곳이 많아서 미리 일정을 체크해 보고 가는 것이 좋다.

대구미술관은 설 연휴 기간(10일은 휴관) 무료 개방한다. '렘브란트, 17세기의 사진가' 전 등 대구미술관에서 열리는 주요 전시회를 연휴 기간 무료로 만나볼 수 있다.

896.jpg
〈게티이미지뱅크〉 그래픽=장수현기자
국립대구박물관에서는 설 연휴 기간(10일은 휴관) '2024 청룡의 해 기념 설맞이 문화행사'를 진행한다.

9일과 11일에는 박물관에서 '청룡 문화재 삽화 칠하기(일러스트 컬러링)'와 '청룡 복주머니 만들기'를 체험할 수 있다. 국립대구박물관 특별전 '나무에 새긴 마음, 조선현판'은 설 연휴가 끝나는 12일까지 관람객과 만난다. 박물관 중앙광장에서는 대형윷놀이, 활쏘기, 널뛰기, 제기차기 등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민속놀이 체험 행사가 운영될 예정이다.

이밖에 대구 주요 공공 공연장에서도 음악 공연 등 다양한 설 연휴 특별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문학과 음악, 역사의 흔적이 곳곳에 남아 있는 대구 중구에서도 문화예술과 함께하는 짧은 여행이 가능하다.

대구 문학의 역사를 만나볼 수 있는 대구문학관은 설날 당일을 제외하고 문을 연다. 근현대 문화예술의 발상지이자 6·25 전쟁기 문화예술의 수도였던 대구는 옛 골목을 따라 걷는 것만으로도 시간 여행을 하는 기분이 들게 한다.

대구의 역사·문화와 함께 걸어볼 수 있는 '근대골목 밤마실' 프로그램도 연휴 기간 정상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글·사진=노진실기자 know@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노진실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위클리포유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